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학래 바람기·도박에 공황장애" 임미숙 눈물…'1호가' 5.5% 자체 최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8-31 09:11 송고
jtbc캡처© 뉴스1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개그맨 2호 부부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된 가운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지난 3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기획 성치경, 연출 유기환, 김나현)는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5.527%를 기록했다. 지난 방송분 3.882%보다 2%P 가까이 상승한 수치이자,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2호 부부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출연, 신선한 재미를 안겨줬다. 먹는 것, 입는 것, 자는 자리까지 자기 관리가 철저한 김학래의 철두철미함이 감탄을 자아낸 가운데 일어나자마자 장난부터 치는 임미숙의 과다 분출된 끼가 대비돼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는 김학래에 속상함이 폭발한 임미숙은 그가 썼던 각서들을 다 끌고 나온 것도 모자라 급기야 눈물을 보였고 부부의 갈등이 격화돼 걱정을 자아냈다. 특히 임미숙은 과거 김학래의 바람기와 도박 등으로 인해 마음고생을 심하게 했고, 결혼 1년만에 공황장애 증세가 찾아왔다고 고백했다. 이에 스튜디오의 박미선 팽현숙도 눈물을 흘렸다.

그 때 구세주 같이 아들이 나타나 양 쪽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며 중재자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냈다. 덕분에 임미숙과 김학래는 극적인 화해에 성공, 이들의 다사다난했던 하루가 훈훈하게 마무리되어 보는 이들을 안도하게 했다.

이어 팽락부부의 일상도 공개됐다. 대학에서 영어 교수로 일하고 있는 '엄친딸' 하나씨가 집에 반찬을 가지러 들른 것. 어린 시절 할머니 손에 자란 후 외국에서 긴 유학생활을 보낸 하나와 최양락의 어색한 부녀 사이가 그대로 드러나 묘한 긴장감을 더했다. 또한 최양락은 하나가 커피 만드는 영상을 찍는 것도 모르고 눈치 없이 자꾸 말을 걸었고 두 사람의 상반된 온도차가 보는 이들의 유머 코드를 저격했다.

두 부녀의 어색함이 극에 달할 때쯤 팽현숙이 들어와 위기는 모면할 수 있었다. 세 가족은 오랜만에 옹기종기 모여 가족 앨범을 감상했고 부녀 역시 데면데면했던 것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다정하게 대화를 나눴다. 팽현숙은 어린 시절 일하느라 아이들에게 따뜻한 밥도 제대로 해줄 수 없었다며 눈물을 훔쳤다. 티격태격하는 부모님 사이를 중재하던 딸 하나씨는 부모님께 "1호는 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김지혜, 박준형 가족의 휴가지에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합류, 개그맨 부부들의 바캉스 데이가 시원함을 안겨줬다. 강재준은 "오늘 여자 분들은 모두 쉬어라"며 메인 셰프로 부엌을 진두지휘, 박준형이 보조 셰프로 힘을 보탰다. 강재준은 직접 가져온 강원도산 피문어를 가지고 숙회, 닭볶음탕 등 여러 가지 요리를 순식간에 차려냈다.

그뿐만 아니라 강재준의 요리를 먹은 김지혜는 "요리에서만큼은 배우 김수현 급이다"라며 역대급 칭찬을 날려 그의 실력을 가늠케 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부부싸움이 화두에 올랐고 김지혜는 "남편의 언성이 높아지면 입을 닫는다. 왜냐면 내가 입을 여는 순간 우린 1호다"라는 폭탄 발언으로 주변을 발칵 뒤집어 놨다.

더불어 강재준은 "과거 이은형과 헤어진 상태로 코너 한 적도 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실토, 김지혜와 박준형의 공감대를 자극했다. 김지혜는 "우리도 오늘 1호 될 수 있었는데 방송 스케줄 때문에 왔다"며 너스레를 떨어 또 한 번 좌중을 기함하게 만들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