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 해운대 온천 세신사 확진…접촉자 1000명 '초비상'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20-08-28 10:03 송고 | 2020-08-28 10:07 최종수정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산 277번 확진자가 해운대구 소재 해운대온천센터 에서 근무하는 여성 세신사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이 곳은 유명 온천으로 회원만 1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 온천 4층 여탕에서 근무하는 277번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고 이 시간 온천을 다녀간 시민들의 보건소 방문을 당부하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전날 해운대온천센터에서 일하는 277번 확진자 A씨의 확진 사실을 알리고 동선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15일 전남 순천에서 열린 가족 모임에 참석했으며, 18일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가족 모임에는 성북구 확진자가 있었다. 시는 증상발현 시기 등을 고려해 성북구 확진자와의 접촉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증상이 발현된 18일과 22일을 제외하고 매일 8~9시간 온천에서 근무했다. 

시가 공개한 동선을 살펴보면 16, 17일 오후 4시부터 밤 12시까지 일하고 18일은 쉬었다. 19일부터 21일까지 새벽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근무하고 22일 하루 휴식을 취했다.

23, 24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25일은 새벽 7시부터 밤 12시까지 온천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A씨가 근무하는 시간 동안 접촉한 사람이 1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까지 해운대보건소는 해당 온천 방문자 600명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는 28일 오전 9시부터 나올 예정이다.

목욕탕은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온도가 높아지면 호흡이 늘기 때문에 비말 감염 위험이 높은 곳으로 꼽힌다. 

앞서 부산진구의 한 목욕탕 방문자가 확진된 뒤 해당 목욕탕 이용객과 2차 감염자 등 6명이 감염됐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목욕탕은 중위험시설로 분류됐다. 부산시는 목욕탕을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pk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