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직격인터뷰] '신박한 정리' PD "윤은혜, 생각보다 더 소탈…눈물 예상 못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8-11 10:52 송고
tvN '신박한 정리' © 뉴스1
배우 윤은혜가 tvN '신박한 정리'를 통해 집안 구석구석을 모두 공개했다. 현재 10년지기 매니저, 그리고 오랜 인연의 지인과 한집에서 살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고, '신박한 정리'와 함께 소중한 물건들만 남기는 정리 작업에 들어갔다. 그 과정에서 윤은혜는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등 자신의 '인생작'과 관련한 에피소드는 물론, 숨겨왔던 미술에 대한 열정 등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신박한 정리'의 김유곤 PD는 11일 뉴스1에 "윤은혜씨 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니까 감사하다"며 "연출자로서 감사드리고, 프로그램을 더 잘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더욱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 PD는 윤은혜가 먼저 '신박한 정리' 팀에 연락한 사실을 전했다. 그는 "집 공개에 대한 고민이 있었겠지만 비워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있었던 것 같다"며 "아무래도 정리는 혼자 하기 어렵다. 물건을 버릴지 말지 혼자 결정하기도 쉽지 않고, 정리는 마음을 먹고 해야 하는데 잘 안 되니까 겸사겸사 해서 신청하신 것 같더라. 출연자 분들에 대한 호감도가 있어서 신청을 주시기도 하셨다"고 전했다. 

김 PD가 지켜본 윤은혜는 어땠을까. 그는 "윤은혜씨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소탈하시더라. 현재 윤은혜씨가 룸메이트들과 산다. 매니저 분도 오래된 매니저고, 보컬리스트라는 언니도 오래된 인연인데 그분들이 윤은혜씨를 스스럼 없이 대하더라. 매니저의 관계도 일적인 게 아니더라. 윤은혜가 매니저보다 나이가 많은데 관계가 좋더라"며 "제작진이 답사 갔을 때도 차도 내주고 대접을 해주더라. 세심한 면이 있는 사람 같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 또 취미도 갖고 싶어하고 '하고 싶은 게 많구나' 싶었다. 그런 점들이 인상적이었다"고 회상했다. 

윤은혜는 정리된 방을 보고 눈물을 짓기도 했다. '신박한 정리'에서 준비한 이젤 선물에 눈시울을 붉힌 것. 윤은혜는 미술에 대한 열정이 있던 자신의 재능과 마음을 알아준 '신박한 정리'에 감동을 받았다. 

이에 김유곤 PD는 "윤은혜씨가 물건을 치우는 과정에서 감정의 몰입이 생긴 것 같다. 저희도 촬영 과정에서 (미술에 대한 열정을) 발견한 것이고 물건 정리란 게, '정리'라는 과정을 통해 잊고 있었던 것들을, 그리고 자신을 되새겨 보게 된다는 의미가 있기도 하다. 정리하는 과정에서 우리도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되기도 한다. 그게 정리가 가진 힘"이라며 "불필요한 것을 정리하고 정말 소중한 걸 남기는 과정에서 자신이 하고 싶었던 걸 비로소 알게 된 것 같다. 윤은혜씨가 울지 않으려 감정을 절제 했었는데,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이 밀려오는 순간이 있나보더라. 제작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배우 장현성과 그의 두 아들 준우, 그리고 준서가 함께 출연한다. 김 PD는 "준우, 준서가 이제 고등학생이 되고 사춘기가 접어들었다. 두 친구가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어하더라"며 "본래 계획에는 없었지만 그간 서로 이야기하지 못했던 엄마와 아이들의 미묘한 마음의 문제들과 정리 과정에서 위로 받는 이야기가 담겼다. 방에 있고 싶어하는 아이들, 함께 있고 싶어하는 엄마를 위한 공간 재배치가 다음주 방송의 포인트"라고 귀띔했다. 

한편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