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술취해 잠든 여친 몰래 촬영하던 경찰 '딱 걸렸다'

여친의 친구가 현장서 목격 경찰에 신고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20-08-10 17:27 송고
 

현직 경찰이 잠자는 여자친구의 신체를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10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고령경찰서 순경 A씨(31)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일행 4명과 구미시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여자친구 B씨의 숙소로 함께 이동했다.

A씨는 거실에서 B씨와 같이 있었고, 안방에서는 A씨의 남자친구와 B씨의 여자친구 2명이 잠을 잤다.

안방에 있던 B씨의 여자친구가 술에 취해 잠자던 B씨의 신체를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하는 A씨를 발견하고 다음날 오전 경찰에 신고했다.

A씨가 범행을 부인했으나 그의 휴대폰에서 무릎 아래 부분이 찍힌 사진 1장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다른 사진을) 삭제했을 가능성이 있어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newso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