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전준우 역전 만루포' 롯데, 5연승 달리며 공동 6위…LG는 공동 3위로(종합)

삼성 뷰캐넌 7이닝 무실점 역투…김지찬 데뷔 첫 홈런
오승환, 한미일 통산 407 세이브 달성…아시아 최다 세이브 타이

(서울·고척=뉴스1) 나연준 기자, 황석조 기자 | 2020-08-07 22:37 송고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 2020.6.1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전준우의 역전 만루포에 힘입어 5연승을 내달렸다. LG 트윈스는 켈리의 역투를 발판삼아 키움을 제압, 상위권 경쟁을 더욱 치열하게 만들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뷰캐넌의 호투에 힘입어 SK 와이번스를 8연패 수렁에 빠트렸다.

롯데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8-4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장식했다. 5연승을 달린 롯데는 38승35패(공동 6위), 2연승에 실패한 두산은 43승33패(공동 3위)를 기록했다.

0-4로 끌려가던 롯데가 8회초 대반전을 써냈다. 무사 1루 상황에서 마차도의 2루수 땅볼 타구를 두산 2루수 오재원이 1루 송구 과정에서 실책한 것이 출발이었다. 이때부터 분위기가 롯데로 넘어가기 시작했다.

무사 1, 2루에서 후속타자 안치홍이 우중간 2루타로 1점을 뽑아냈다. 이어 김준태의 희생플라이로 롯데는 2점 차로 따라 붙었다.

정훈과 손아섭이 연속 볼넷으로 출루하며 만루 찬스가 찾아왔다. 이어 타석에 선 전준우가 좌측 담장을 시원하게 넘어가는 만루홈런으로 단숨에 6-4로 경기를 뒤집었다.

기세를 탄 롯데는 이후에도 이대호의 우전안타, 한동희의 좌중간 안타로 2사1,3루 찬스를 이어갔다. 그리고 마차도가 유격수 앞 강습타구를 날렸고 이때 또 두산 내야진의 송구실책이 나오며 7-4로 달아났다. 

9회초에는 김준태의 도망가는 솔로홈런으로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LG 트윈스 켈리. 2020.7.3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고척에서는 LG가 키움에 5-2로 이겼다. LG는 43승1무33패(공동 3위)가 이날 패한 두산과 함께 공동 3위가 됐다. 연승이 2경기에서 끊어진 키움은 46승33패(2위)가 되며 선두 NC 다이노스(46승2무25패)와의 승차가 4경기로 벌어졌다.

LG 선발 켈리는 7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켈리는 지난달 8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약 한 달만에 승리를 추가, 시즌 5승(6패)째를 수확했다.

LG는 1회초 선두타자 이형종부터 4번타자 김현수까지 4연속 안타를 합작, 1-0 리드를 잡았다. 3회초 1점을 더 보태 2-0으로 달아난 LG는 라모스의 2점 홈런까지 폭발하며 4-0을 만들었다. 라모스의 시즌 20호 홈런.

LG는 3회말 1점을 내줬지만 5회초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다시 추가했다. LG는 7회말 1점을 더 실점했지만 남은 이닝 키움을 막고 승리를 챙겼다.

문학에서는 삼성이 2-0으로 SK를 꺾었다. 삼성은 37승1무39패(8위)가 됐다. 8연패를 당한 SK는 24승1무52패로 9위에 머물렀다.

삼성 선발 뷰캐넌은 7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뷰캐넌은 5회까지 단 한개의 피안타와 사사구도 허용하지 않고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뷰캐넌은 최근 3연패 부진에서 탈출, 시즌 9승(6패)째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신인 김지찬이 데뷔 첫 홈런포를 폭발시켰다. 김지찬은 팀이 1-0으로 앞선 3회초 SK 선발 이건욱의 공을 받아쳐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2020년 2차 2라운드 15순위로 삼성에 지명된 김지찬은 신장이 163㎝로 프로 최단신 선수이기도 하다. 그는 1군 69번째 경기에서 첫 홈런의 기쁨을 맛봤다.

삼성 오승환은 이날 1⅓이닝을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8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이 세이브는 오승환의 한미일 통산 407번째 세이브였다. 오승환은 일본의 이오세 히토키가 보유한 아시아 최다 세이브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한편 이날 광주(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와 대전(KT 위즈-한화 이글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기는 우천 취소됐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