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5위 점프' KT, 5강 경쟁 본격 참전…롯데의 8월 대반격도 현실화?

삼성은 주춤, KIA도 하락세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0-08-05 09:00 송고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4대2로 승리를 거둔 kt 김재윤과 포수 허도환이 기뻐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KBO리그 순위표가 요동치고 있다. 특히 그동안 하위권에 머물던 KT 위즈가 투타 안정된 전력을 바탕으로 5위까지 점프, 5강 경쟁에 불을 지폈다. 8월 대반격을 선언한 롯데 자이언츠도 흐름이 좋다.

KT는 지난 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을 승리하며 파죽의 6연승을 달렸다.

38승1무33패 승률 0.535가 된 KT는 KIA와 함께 공동 5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시즌 개최 한 달 뒤인 6월5일 이후를 기점으로 KT가 포스트시즌 진출 마지노선인 5위 이상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월5일 기준 KT는 8위에 머물렀고 6월30일에도 8위였다. 7월5일 7위로 한 단계 올라서더니 줄곧 순위를 유지하다 7월26일, 6위까지 점프했다. 7월 승률 0.714(15승1무6패)로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을 보인 KT의 대반격은 8월에도 계속됐고 마침내 전날, 공동 5위까지 올라섰다. 

도루를 제외한 타격 전 부문에서 1~2위를 기록 중인 멜 로하스 주니어의 활약을 필두로 강백호, 황재균 등 타선 전체가 가공할 위력을 내뿜고 있다. 마운드 역시 소형준, 배제성 등 젊은 선수들이 분전 중이다. 주권, 유원상이 중심을 잡는 불펜도 단단하다. 최근 이들이 지친기색을 드러내자 이보근, 조현우 등 새 얼굴이 등장해 힘을 보탰다.

8위를 전전하던 롯데도 8월 들어 3연승을 내달리며 승차를 좁히고 있다. 7월 이후 줄곧 8위로 쳐진 상태였지만 삼성 라이온즈의 하락세와 맞물려 8월 이후 3경기를 모두 쓸어 담았고 지난 1일, 7위까지 점프했다. 어느덧 8위 삼성과 승차를 1.5경기로 벌렸고 공동 5위 KT, KIA를 2경기차로 추격중이다. 

이대호, 정훈, 전준우 등 베테랑들의 활약이 여전한데다 4일 SK전에서는 그간 부진하던 민병헌이 3안타를 날리는 등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마운드에서는 외국인 투수 애드리안 샘슨이 부상으로 빠진 상태임에도 댄 스트레일리, 노경은, 박세웅 등 나머지 자원들이 기대를 훌쩍 뛰어넘는 피칭으로 공백을 메워주고 있다.

줄곧 8월 이후 치고 나가겠다고 강조한 허문회 감독의 승부수가 통할 지 주목된다.

16일 오후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경기에서 15 대 10으로 승리를 거둔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0.7.16/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반대로 7월 인상적인 내용을 선보인 삼성의 경우 지난주까지 5연패, 3연패 등 연패를 반복하며 현재 8위까지 하락했다. 아직 5~6위권과 승차는 크지 않지만 7월 초중반에 비해서는 분위기가 다소 꺾인 상황이다.

6월말부터 7월초까지 고비를 경험한 4위 LG는 7월 중순 이후 하위권인 SK, 한화 등을 확실히 제압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제 강팀들과 줄줄이 맞대결을 앞둔 8월이 승부처로 꼽히는 상황이다. 7월말 한때 3위까지 점프할 정도로 상승세던 KIA는 최근 3연패에 빠진는 등 고전하며 공동 5위로 내려앉았다.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