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컷] '미우새' 하하 "아내 별에 '권태기 빨리 왔으면 좋겠다' 고백"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7-19 10:55 송고
SBS제공© 뉴스1

'미우새'에 하하가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19일 밤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하하가 스페셜MC로 출연한다. 이에 '모벤져스'(母벤져스)는 "오늘 너무 재미있겠다!"라며 폭풍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하하와 각별한 친분이 있는 종국의 어머니는 격한 환호를 보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종국 바라기'인 줄 알았던 하하가 "친하니 더 미치겠네요"라며 종국에 대해 '시한폭탄' 같은 폭로전을 펼쳐 녹화장에 긴장과 폭소를 동시에 자아냈다.

이어 하하의 솔직 과감한 발언은 계속 됐다. 다름 아닌, 사랑꾼인 줄 알았던 하하가 아내 별에게 "빨리 권태기(?)가 왔으면 좋겠다"라고 고백한 사연을 털어놓은 것. 이와 관련 아내 별의 예상치 못한(?) 대답이 밝혀지며 녹화장은 발칵 뒤집혔다. 과연 하하를 진땀 흘리게 한 별의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결혼생활 9년차인 하하가 아내의 화를 풀어주는 비겁하지만(?) 확실한 비법도 공개돼 스튜디오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19일 밤 9시5분 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