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경인아라뱃길서 여성 오른쪽 다리 발견…9일 전 왼쪽 다리 이어

경찰, 29일 발견된 시신과 연관성 조사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020-06-07 14:01 송고
 자료사진 / 뉴스1  DB

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훼손된 시신 일부가 또 발견됐다. 지난달 29일에 이어 두번째다.

7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인천시 계양구 경인아라뱃길 귤현대교(김포방향) 인근 바위틈에서 심하게 훼손된 여성의 오른쪽 다리가 발견됐다.

시신은 수색을 벌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현재 120여명의 경찰인력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신 일부가 추가로 발견된 곳은 지난달 29일 여성의 다리가 발견된 곳으로부터 5.2㎞ 떨어진 곳이다.  

당시 발견된 여성의 다리는 왼쪽다리였다.

경찰관계자는 "오늘 발견된 시신 중 일부는 전에 발견된 것 보다 부패가 더 심하다"며 "처음 발견된 시신과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정보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인천 계양구 경인아라뱃길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시신 일부를 발견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해당 시신을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었다.

감정 결과 해당 시신은 지난달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토막 살인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gut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