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KBS 32기 개그맨들, '몰카 사건' 입장 "우리도 비통+분노"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6-06 12:30 송고
KBS/뉴스1 © News1  DB
KBS 32기 공채 개그맨들이 '몰카 사건'과 관련해 입장문을 냈다. 

김두현 민성준 송아리 엄지윤 이가은 이재율 이정인 장준희 전수희 정진하 등은 32기 공채 개그맨들은 지난 5일 각자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들은 "지금 세간에 떠돌고 있는 개그맨 불법촬영 사건에 있어서 수년간 동거동락했던 동료들이 피해를 입게 된 일에 저희는 누구보다 비통해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 대한 연대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 사람이 용의자로 보도되고 있지만, KBS 32기 개그맨이란 것 이외의 공식적인 사실은 밝혀지지 못하고 있으며, 사태의 진실을 밝혀보고자 언론에 보도된 그 사람에게 연락을 시도해봤지만,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고통받고 있는 것은 피해자들이며, 저희를 사칭한 게시글과 무분별한 용의자 지목으로 남은 동기들 또한 모두 힘들어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언론에 보도된 사람은 계속 입장을 밝히지 않고 회피하고 있지만, 동기들은 지금도 배신감과 트라우마에 잠을 못 이루고 있고 그것을 지켜보며 가만히 침묵하고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나머지 32기 개그맨 동기들은 이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무리한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들은 "또한 저희는 앞으로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무조건적으로 피해자의 편에 서서 행동하겠다"며 "그리고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 걱정해주신 여러분 모두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입장을 마무리지었다. 

앞서 지난 5월29일 KBS 내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KBS 2TV '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있는 KBS 연구동의 화장실로, 한 직원이 이곳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기기를 최초로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다. 

이후 KBS 32기 공채 개그맨들 중 한 명이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KBS는 이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다가 지난 3일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하 KBS 32기 공채 개그맨들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지금 세간에 떠돌고 있는 개그맨 불법촬영 사건에 있어서 수년간 동거동락했던 동료들이 피해를 입게 된 일에 저희는 누구보다 비통해하고 분노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 대한 연대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합니다.

아직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 사람이 용의자로 보도되고 있지만, KBS 32기 개그맨이란 것 이외의 공식적인 사실은 밝혀지지 못하고 있으며, 사태의 진실을 밝혀보고자 언론에 보도된 그 사람에게 연락을 시도해보았지만, 연락이 두절된 상태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고통받고 있는 것은 피해자들이며, 저희를 사칭한 게시글과 무분별한 용의자 지목으로 남은 동기들 또한 모두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사람은 계속 입장을 밝히지 않고 회피하고 있지만, 동기들은 지금도 배신감과 트라우마에 잠을 못 이루고 있고 그것을 지켜보며 가만히 침묵하고 있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머지 32기 개그맨 동기들은 이 사건과 무관함을 명백히 밝히며, 무리한 억측은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또한 저희는 앞으로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무조건적으로 피해자의 편에 서서 행동하겠습니다. 그리고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걱정해주신 여러분 모두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2020.06.05. KBS 32기 개그맨 일동-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