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서 60대 부부·처제 흉기에 찔려 자매 숨져… 남편은 중태

(대전=뉴스1) 송애진 기자 | 2020-06-03 15:52 송고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부부와 처제가 흉기에 찔려 부인과 처제는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졌다. 사진은 서부경찰서 전경© News1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부부와 처제가 흉기에 찔려 자매는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졌다.

3일 대전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1시 40분께 대전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렸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잠긴 문을 뜯고 들어가보니 A씨(67)와 아내 B씨(64),처제 C씨(62)가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A씨 부인 B씨와 처제 C씨는 숨졌고, A씨는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외부침입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깨어나면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한 수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hd21tprl@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