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전준위 구성 완료…8월 전당대회·차기 대선 경선룰 마련 착수

대권주자 당대표 나서자 "최고위원 임기 보장·대선 경선룰 검토"
'온라인 전당대회' 방식도 검토…전준위 구성은 청년·초선 위주로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2020-06-03 14:41 송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6.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9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을 3일 완료했다. 아울러 전당대회와 차기 대선 경선룰을 마련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전준위 내부 당헌당규TF(태스크포스, 전담조직)에서 당대표 사퇴에도 최고위원의 임기를 보장하는 문제와 대선 경선룰 등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낙연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부겸 전 의원 등 대권 주자들이 전당대회에 나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선 경선룰까지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당 지도부는 21대 총선 공천룰처럼 대선 경선룰도 선거 1년 전인 다음해 3월 9일 이전에 확정해야 한다는데 합의를 모았는데, 대권 주자가 차기 당대표가 된다면 스스로 대선 경선룰을 정하게 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안 위원장은 "대선 경선룰을 전준위에서 확정하고 갈지, 혹은 다음 지도부에게 전달할 가이드라인을 마련할지 여부도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 문제를 명확히 하는 것도 전준위의 주요한 과제다.

민주당 당헌에는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다음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문제는 이낙연 위원장 등 대권주자가 당대표가 된다면 대선 1년 전에 사퇴해야 하는데 당헌에 따르면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해야 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원의 임기를 당대표와 별도로 보장하려면 당헌·당규 개정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에 관련 논의도 전준위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전준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에 따라 전당대회와 대선 경선을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치르는 방식 역시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는 이날 20명 규모의 전준위 구성을 완료했다. 청년(9명)과 초선 의원(10명) 비율이 높은 데에는 당을 젊게 만들자는 이해찬 대표의 의중이 강하게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부위원장에는 유기홍·한정애 의원이, 총괄본부장으로는 수석사무부총장인 김경협 의원이, 간사로는 전략기획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이 임명됐다.

위원은 강선우·김남국·오영환·유정주·이소영·장경태·장철민·정필모·조오섭·최기상 의원, 서연희·원민경 변호사, 장종화 청년대변인, 최지은 국제대변인, 황희두 전 공동선대위원장이 맡게됐다.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또 다른 기구인 조직강화특별위원회로는 윤호중 사무총장과 소병훈 조직부총장이 당연직으로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위원으로는 최성용 윤리심판원 부원장, 백혜련 전국여성위원장,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 최혜영 의원, 허영 강원도당위원장, 김현권 경북구미을지역위원장, 배재정 부산사상지역위원장, 박성민 청년대변인,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이 임명됐다.


serendipit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