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우희종 "진중권은 아직 어린이…어른 돼보면 왜 훈계하는 지 알 것"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6-03 08:20 송고

우희종 서울대 교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아직 비뚫어진 사춘기에 머물고 있어 "같이 말하기가 이른듯 하다"라는 말로 진 전 교수를 비판했다. © News1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뒤 서울대로 돌아간 우희종 교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사춘기 아이 같아) 아직 말 나누기에는 조금 이른 듯 하다"며 옳고 그름을 따져 보려면 어른이 된 뒤 찾아 오라고 점잖게 타일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송사 개그프로가 줄줄이 문을 닫은 것은 여권 인사들이 개그맨 보다 더 웃기기 때문이다고 비판하면서 "진영논리 내세워 위성정당 만든 우희종 교수가 나보고 진영을 가르지 말라고 훈계 한다"며 "이러니 개그프로가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우 교수를 비튼 바 있다.

이에 우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진중권씨는 정당 활동 자체를 진영 논리로만 바라본다"며 이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백보 양보해 그의 주장에 따르면 살인했으니 살인하는 자신에 대해서 말하지 말라는 논리(와 같다)"며 "어른이 돼보면 알겠지만 살인을 한 어른이라도 아이에게 살인하지 말라고 하는 법이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말)한다"고 했다.

우 교수는 "범주화와 일반화 오류를 범하면서까지 진영논리를 부추기지 말라는 지적에 답은 하지 못한 채 '당신도 그랬으면서 내게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우습고 같잖다'는 비뚤어진 사춘기 아이 논리가 등장한다"며 "저런 조악한 논리로 대응하는 것을 보니 아직 어른이 되지 못했나 보다"고 꼬집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