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멋진 얼굴" 나영석 PD 극찬에 '찐행복'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5-29 21:55 송고
tvN '삼시세끼 어촌편5' 캡처 © 뉴스1
'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이 '찐행복'을 느꼈다.

2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차승원은 손호준과 함께 시리즈 처음으로 두부 만들기에 도전했다.

차승원은 두부 만들기를 계획하고 앞서 실온에 8시간 정도 콩을 불려 놨었다. 차승원과 손호준은 불린 콩 갈기부터 시작했다.

차승원은 콩이 잘 갈리지 않자 맷돌 탓을 했지만 이내 방법을 터득하고는 "맷돌 좋네~ 잘 갈리네~"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특히 차승원은 "내가 어떻게 해서든지 한 모 만든다"며 이를 악물었다. 계속해서 콩 갈기에만 집중했다.

이를 지켜보던 나영석 PD는 "멋진 얼굴이 잘 안 보여요"라고 말했다. 커다란 모자와 선글라스 때문에 화면에 얼굴이 잘 안 잡힌다고 알린 것.

이 말에 차승원은 "그래?"라며 살짝 미소를 보였다. 이어 "잠깐만"이라더니 맷돌을 보지 않고 카메라만 응시한 채 콩을 갈아 큰 웃음을 선사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