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TV는 사랑을 싣고' 하리수, 매력 유지 비결 묻자 "꾸준한 시술?" 웃음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5-29 19:53 송고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 뉴스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하리수가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 하리수가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MC 김용만은 "데뷔 초나 지금이나 이슈를 몰고 다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하리수는 "원래 (하리수라는) 이름이 '핫이슈'에서 따온 거다"고 답했다.

특히 하리수는 2001년 데뷔 후 지금까지 매력을 유지해 온 비결을 묻자 "글쎄요"라더니 "꾸준한 시술?"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이런 게 변함이 없어. 솔직함이 매력이다"며 웃었다.

한편 이날 하리수는 고등학교 시절 자신의 다름을 인정해 준 전창익 선생님을 찾아나섰다. 하리수는 "제 자존감을 높여주셨고, 지금의 하리수를 세상에 나올 수 있게 해주신 학생 주임, 일본어 담당 선생님이셨다"고 회상해 만남에 궁금증을 높였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