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희상 '봉숭아학당'·유인태 '조는 건 내력'…조수진 대변인 '조롱' 논란

국회의장·국회사무총장 '과거' 언급하며 "싸가지 있는 정치인 될 것"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5-21 10:17 송고
조수진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당선인.© 뉴스1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이 조만간 국회를 떠나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을 향해 '조롱'에 가까운 논평을 내놓았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조 대변인은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린 20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논평에서 "문 의장과 유 총장은 곧 국회를 떠난다. 당적과 관계없이 기자 시절 오랜 취재원이었던 두 분의 퇴장에 인간적인 아쉬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 의장과 유 총장은 지금은 당적이 없지만 민주당 출신 원로 정치인이며, 조 대변인은 기자 시절 민주당 계열 정당을 오랫동안 취재해 왔다.  

조 대변인은 이어 문 의장을 향해 "문희상이란 정치인, 하면 단연 '봉숭아 학당'이 떠오른다"며 "엽기적인 학생들이 선생님을 상대로 난장을 벌이는 옛 개그 프로그램처럼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을 내놨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대개 의회주의, 대화와 타협이란 정치의 본령에 기인한 것"이라며 "일방이라는 단어, 힘을 확인해야 했던 '누더기 선거악법' 처리 등 지난 연말 국회 상황이 답답하게 느껴졌던 이유일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권이 공직선거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의 역할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유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좀 더 원색적인 언급이 이어졌다.

조 대변인은 "'엽기수석'이란 별명으로 불린 유 총장은 졸지 않은 모습을 거의 뵌 기억이 없다. 국정감사, 상임위 때도 늘 눈을 감고 계셨다"며 "과거 유 총장이 사형선고를 받던 날 모친이 지루한 재판을 이기지 못해 졸았다고 하니, 내력일 것도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이 여당이던 시절 의원회관 지하 목욕탕에서 한나라당 모 의원이 유 총장에게 정계개편을 하자고 했다"며 "빨가벗은 유 총장의 답이 걸작이었다. 유 총장은 '싸가지 있는 당'과 '싸가지 없는 당'으로 나눠 정계개편을 제대로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대변인은 "정치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며 "무엇보다 '싸가지(싹수) 있는 정치인'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적었다. 


yos547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