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시, 강화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 복원한다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20-05-19 09:49 송고
강화군 돼지 살처분 매몰지.(인천시 제공)© 뉴스1

인천시는 강화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매몰지에 대해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강화군에선 지난해 9월 ASF가 발생하면서 전 농가(39개) 돼지 4만3602두를 살처분, 매몰한 바 있다. 이에 따른 매몰지는 발생농가 5개소, 예방적 살처분농가 24개소, 군유지 1개소 등 총 30개소다.

시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이중 발생농가·군유지 등 6개소를 제외한 24개소를 대상으로 복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미 국비를 포함해 총사업비 36억8700만원을 확보했으며 지난 3월 토양 미생물검사 및 병원체정밀검사도 마쳤다.

매몰지 복원사업은 매몰지 조성상태와 주변 민가 등을 고려해 연내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발굴작업시 나오는 잔존 가축 사체는 랜더링(분쇄 및 열처리) 처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침출수 유출을 대비해 토양변색 및 오염 등을 철저히 확인하고 토양 되메우기와 소독을 실시해 토양오염을 방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매몰지 복원사업을 통해 2차 환경오염 및 주변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매몰지 조성으로 발생한 민원 등을 해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inamj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