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불청' 오승은, 강문영에 털어놓은 싱글맘 고충…딸들 향한 미안함에 '눈물'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5-13 05:30 송고
SBS '불타는 청춘' © 뉴스1
'불타는 청춘' 오승은이 강문영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충남 당진을 찾은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새 친구 오승은과 옛 친구 박형준이 함께 했다.

오승은은 사춘기가 찾아온 딸들에 걱정이 많았고, 같은 고민을 겪었던 강문영과 서로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강문영은 아이의 사춘기를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지 말라고 했지만 오승은은 아이들이 던지는 말에 자신이 상처를 받기도 한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왈칵 쏟았다. 강문영은 그런 오승은의 모습에 "마음이 여린가 보다. 아이들을 너무 사랑하다 보니 미안한 마음이 큰 것 같다"고 오승은의 마음을 대변했다. 더불어 강문영은 "요즘 아이들 너무 똑똑하기 때문에 엄마가 나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힘든 시간을 보냈는지를 누가 이야기하지 않아도 안다. 미안해하지 마. 네 잘못이 아니야. 죄지은 거 아니잖아"라며 오승은을 달랬다.

그러나 오승은은 "항상 저를 부족한 엄마인 것처럼 이야기하니까. 가뜩이나 자격지심도 있어서 내게 너무 큰 상처가 된다"고 토로했다. 이어 오승은은 운동회 때 친구 아빠의 손을 잡고 뛰었던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했다고 전하며, "잘 극복했고, 당당하게 열심히 살자고 생각하다가도 푹푹 꺼지게 된다"고 속마음을 꺼내었다.

그러자 강문영은 "상처를 묻어두려 하지 마. 꺼내놓고 늘 보다 보면 아무것도 아닌 거다"라고 조언했다. 강문영은 "아이들이 더 현명하니까, 더 멋지게 극복할 거야. 미리 걱정하지 마"라고 말하며 "성격이 안 맞아서, 가는 길이 달라서 헤어진 것뿐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오승은은 "아이들의 선택은 아니었으니까"라며 여전히 아이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에 힘겨워했고, 강문영은 "우린 어미잖아. 강해져야지. 강한 엄마 모습 봐야 우리 아이들도 당당하고 강해질 거다"며 오승은을 달랬다. 이어 강문영은 "너도 엄마 사랑하지? 너희 딸들은 널 더 사랑할 거야. 내 딸도 그럴 거라는 1000%의 믿음을 갖고 바라봐"라며 위축된 오승은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오승은은 자신의 마음을 공감해주고, 경험을 통해 아낌없는 조언을 건네는 강문영에게 "고마워요. 이야기할 수 있는 상대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힘이 된다"며 후련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추후 가족끼리 함께 하자는 약속을 하며 두 사람만의 진솔한 대화를 마무리 지었다.

이후 오승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언니도 딸이 있으니까 제 마음을 이해해주시고, 들어주시더라. 저도 모르게 편하게 이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다. 감정을 누르는 편인데 서로 어루만졌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