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여준 "黃대표 선출, 탄핵부정으로 비쳐 응징당해…복귀 어렵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4-22 10:51 송고 | 2020-04-22 16:44 최종수정
2019년 2월 29일 자유한국당 대표 뽑힌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탄핵총리'를 당대표로 뽑은 것이 21대 총선참패 씨앗으로 국민들이 표로 통합당을 처절하게 응징했다고 분석했다. © News1 김명섭 기자

보수계 원로인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22일, 이번 총선결과를 "국민들이 더불어민주당을 적극 지지했다기보다는 미래통합당에 대해 처절한 응징을 한 것"으로 규정했다. 응징을 당한 결정적 이유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대표로 선출된 것이며 국민들은 이를 '탄핵부정'으로 봤다는 것이다.

이런 까닭에 황교안 전 대표가 대권후보 자리로 돌아오는 것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내다 본 윤 전 장관은 홍준표 전 대표에게도 "국민들이 자신을 과거형 지도자로 보는지, 미래형 지도자로 보는지 냉정하게 따져 보라"고 충고했다.

◇ 탄핵 뒤 2차례 비대위 하고도 대표로 '탄핵총리' 황교안을…국민들 '탄핵 부정'으로 판단, 야당 응징

윤 전 장관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대통령 임기 중반에 치러지는 총선거는 정권에 대한 심판적인 성격의 선거일 수밖에 없는데 거꾸로 야당 심판으로 갔다"고 지적했다.

그렇게 된 것은 "민심을 잘못 읽은 것"이라며 "탄핵을 당한 세력으로서는 민심 변화를 예민하게 따라가야 되는데, 조사해보면 국민이 뭘 원하는지 다 나오는데 (그렇지 않고) 게을리했다"는 점을 들었다.

즉 "국민의 탄핵이라는 가장 극단적인 심판을 받은 세력으로서 보여줘야 될 반성이나 참회나 이런 것이 아니었다"며 "(탄핵 뒤) 당이 비대위를 2번 운영하고도 전당대회를 통해 탄핵정권의 국무총리를 지낸 황교안 전 총리가 당대표로 왔다, 그러면 그 탄핵을 했던 국민의 입장에서 볼 때는 탄핵 부정으로 보인다, 이거 용납하겠는가"라는 것.

윤 전 장관은 "다수가 탄핵을 찬성해서 이루어진 것으로 탄핵정권의 국무총리를 지낸 분이 가장 큰 정치적 책임을 져야 될 위치에 있다"며 "그런데 그 사람이 제1야당의 대표로 왔다, 탄핵당한 세력의 대표로 왔다. 그걸 탄핵한 국민의 입장에서는 어떻게 보이겠어요? 탄핵에 대한 거부, 부정으로 봐 응징을 한 것이다"고 했다.

◇ 황교안 재기 쉽지 않아…홍준표, 김태호도 자신을 냉정하게 돌아봐야

윤 전 장관은 진행자가 "유력 대선주자 중 한명인 황교안 대표가 돌아올 것인지"를 묻자 "본인이야 나오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 없는지 알 길이 없으나 쉽지 않을 것이며 나온다고 해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이 매섭게 심판을 해서 역사를 진전시켰다고 생각하는데 이걸 거스르려고 그런다, 이건 어떤 국민도 용납 안한다"는 말로 황 전 대표에게 기회가 없을 것으로 점쳤다.

홍준표, 김태호 등 잠재적인 대권후보들에 대해 윤 전 장관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 충고하자면 다수의 국민이 본인들을 미래형 지도자로 보느냐, 과거형 지도자로 보느냐 냉정히 따져보라"며 "과거형 지도자로 비친다면 미래형 지도자로 탈바꿈을 해야 된다"고 주문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