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보안ㆍ해킹

美 솔라나-테라 맞손…"블록체인 기반 금융 생태계 활성화"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20-04-16 08:01 송고
블록체인 프로젝트 솔라나와 테라 로고 (솔라나 제공) © 뉴스1

미국 블록체인 프로젝트 솔라나(Solana)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와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테라의 스테이블코인을 솔라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디앱) 생태계로 쉽게 전송할 수 있는 고속 토큰 브리지를 구축한다. 솔라나의 토큰 브리지 기술은 다른 네트워크 간 암호화폐(토큰) 및 데이터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인터체인 기술이다.

양사는 스마트계약으로 이뤄진 소각·발행 모델을 기반으로 한다. 테라 체인에서 테라 스테이블코인을 소각한 만큼 솔라나 플랫폼에서 신규 토큰을 발행할 수 있고, 솔라나 블록체인에서 소각된 수량만큼 테라 체인에서 토큰이 발행되는 구조다.

이에 따라 테라 체인에서 발생한 트랜잭션을 솔라나 블록체인에 반영하고 체인 간 자산을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나아가 솔라나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개발자는 테라 스테이블코인을 기반으로 디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솔라나 측은 "안정적인 결제환경은 성공적인 디앱 운영을 위한 필수조건"이라며 "솔라나의 탈 중앙 금융 생태계 확장을 위해 테라의 스테이블코인 도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테라는 소셜커머스업체 티몬의 신현성 창업자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테라는 지난해 6월 블록체인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를 출시했다. 차이는 현재 일 거래액 36억원, 일 활성 이용자수 10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hwaye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