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코로나19 쇼크' 3월 外人 주식자금 110억달러 이탈 '사상 최대'

外人 증권투자금 73.7억달러 순유출…채권자금은 36.6억달러 순유입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2020-04-10 13:40 송고
1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 2020.4.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지난달 국내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110억달러 빠져나갔다. 이는 통계가 편제된 2007년 1월 이후 최대 규모다.

한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주식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봤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월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중 외국인의 국내 주식투자자금은 110억4000만달러 순유출됐다.

채권시장에는 외국인 투자자금이 36억6000만달러 순유입됐다. 주식과 채권을 합한 외국인의 전체 증권투자자금은 한달간 73억7000만달러 순유출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 직후인 2008년 10월 75억5000만달러 순유출을 기록한 이후 11년5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한은 관계자는 "전반적인 위험회피 심리가 커지면서 상대적으로 위험한 주식 쪽은 글로벌 전반에서 빠졌고, 채권은 차익거래 유인이 커지면서 되레 자금이 유입됐다"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의 전일대비 변동폭은 13.8원(변동률 1.12%)으로, 2월(5.1원)에 비해 대폭 확대됐다. 이는 유럽 재정위기기 발발한 2010년 5월 6.3원 이후 최대다.

지난달 국내 은행 간 시장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70억5000만달러로 전월(259억달러)보다 11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원/달러 현물환(10억2000만달러) 및 외환스와프(6억9000만달러)거래 증가 영향을 받았다.

국가의 신용 위험도를 보여주는 외평채 5년물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43bp(1bp=0.01%p)로 전월(26bp)보다 큰 폭 상승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으로, CDS 프리미엄이 올랐다는 것은 부도 위험이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jd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