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휘성, 이번엔 수면마취제 투약 의혹…소속사 '묵묵부답'(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4-01 17:43 송고
가수 휘성 © News1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휘성(38·본명 최휘성)이 이번에는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입해 쓰러진 채 발견된 것이 밝혀진 가운데, 소속사 측은 '묵묵부답'인 상태다.

1일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8시30분쯤 송파구 한 건물 화장실에 한 남성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는 쓰러진 남성과 함께 주사기, 비닐봉지, 액체가 담긴 병 등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남성은 휘성으로 밝혀졌다.

휘성이 투입한 약물은 마약류로 분류되지 않은 수면마취제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는 마약 투약 여부 소변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와 관련 뉴스1은 휘성 소속사에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지난달 26일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가 불거진 이후 이날 오후 현재까지 소속사는 연락도 받지 않고 관련 사안에 대해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지난달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지난달 26일 경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휘성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곧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