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영상] '미스터트롯' 김수찬 "임영웅과 대결서 빵점? 빵 CF 노린다"

(서울=뉴스1) 박정윤 기자 | 2020-03-28 08:00 송고

"빵 CF 노리고 있어요."

가수 김수찬이 23일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는 도중 TV조선(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 0점을 받은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수찬은 임영웅과 대결한 '첫 정' 무대를 언급하며 "무대 초반에 스카프를 날리는 부분이 있는데 사실 무대 마지막 동작도 날아오는 스카프를 잡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이 실수로 스카프와 연결된 선을 밟았다"며 "스카프 대신 주머니에 있던 꽃으로 무대를 마쳤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스카프가 돌아오는 것까지 보여줬으면 점수가 10점은 나왔을 것 같다"며 웃었다.

'0점'도 유쾌하게 받아들이는 김수찬은 '미스터트롯'에서 끼 많고 밝은 성격으로 주목을 받았다. 김수찬은 "미스터트롯이란 터닝포인트"라며 자신에게 "디딤돌이 됐고 그 전보다 확실히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했다.

김수찬은 어린 나이부터 '아이돌 남진' '리틀 남진' 등의 수식어와 함께 트로트 가수의 길을 걸었다. 그에게 가수가 아닌 다른 일을 생각해본 적이 없냐고 묻자 "레크레이션 강사나 개그맨을 했을 것 같다"며 "저를 통해 다른 분들이 웃고 행복 느끼는 것에 만족하는 성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미스터트롯 내에서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트로트 기반 발라드나 성악 등 다양한 장르를 도전해볼 생각"이라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수찬은 '미스터트롯'에서 끼와 노래 실력,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선사하며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서울 공평동 뉴스1 사옥. '미스터트롯' 김수찬 인터뷰. 2020.3.2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jyd9@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