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조주빈, SNS에 여성들만 수백명 팔로우…인기 女스타 수두룩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3-24 13:34 송고 | 2020-03-24 16:59 최종수정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SNS 계정으로 거론되고 있는 SNS 팔로잉 목록 갈무리 © 뉴스1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 유통한 일명 '박사' 조주빈(25)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그의 SNS로 추정되는 아이디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이후 그의 SNS 팔로잉 목록 등 에서 자신의 지인 또는 연예인들의 아이디를 발견했다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운영하며 성착취물을 제작·유통 운영한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대학 재학 시절 사용한 학보사 바이라인(이메일 주소) 등을 이용해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서 그의 행적을 찾고 있다.

조주빈의 아이디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확인해보니 강예빈, 이연화, 최지현(BJ지삐) 등 다수의 연예인, 운동강사, BJ 여성들을 팔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백명의 팔로잉 목록중에 남자는 거의 없었다.

미성년자까지 협박해 성착취 장면을 촬영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박사' 조주빈은 잔혹한 범행을 저지르는 와중 자원봉사단체에 가입해 보육원 등에서 봉사활동 등 '이중생활'을 지속해 온 것으로 알려져 더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인간은 누구나 이중 삼중의 인격을 가지고 있다다지만 조주빈 이건 아니다" "그렇게 피해자들이 애원하는데 피도 눈물도 없다" "얼굴도 못 들고 다녀야한다" "조주빈이 n번방에서 받은 이익 전체를 환수해달라" 등 여러 의견들을 보였다.

현재 조주빈의 신상 공개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은 25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조주빈에 대한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khj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