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소주연 "김민재와 가족 같은 사이…사귈 가능성 없어요!"(인터뷰)

[N인터뷰]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3-06 09:00 송고
엘삭 © 뉴스1
"편견과 선입견이 없는 사람이자 배우이고 싶어요."

지난달 25일 무려 27.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 이길복)가 발견한 스타 중 한 명은 단연 배우 소주연이다. 소주연은 극 중 응급의학과 4년차 전공의 윤아름 역을 맡아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돌담병원 간호사인 박은탁(김민재 분)와 핑크빛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다. 

"언니들('낭만닥터 김사부2' 배우들)이 뼛속부터 윤아름 같대요"라고 웃으며 극 중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밝힌 소주연. 박은탁 역 김민재와의 실제 케미스트리에 대해 묻자 "가족 같은 사이"라며 유쾌하게 이야기하는 등 드라마 속 모습 만큼이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쳤다. 소주연은 인터뷰 내내 '낭만닥터 김사부2'의 윤아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도 진짜 이런 삶을 살고 싶었는데 이런 캐릭터가 제게 왔다. 그래서 너무 행복했다"는 게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유독 넘친 이유였다. 

소주연은 있는 그대로의 답변에서 오랜 고민이 묻어나는, 그만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편견과 선입견이 없는 배우, 사람이고 싶다"거나, 혹은 "배우로서 어떤 목표에 갇히고 싶지 않고 자유롭고 싶다"고. 그리고 "사람 소주연과 배우 소주연을 구분해서 살고 싶다"는 자신만의 솔직한 생각들을 털어놨다. "배우를 시작하며 성장통을 겪고 있다"고 말하기도 한 소주연. 그를 만나 '낭만닥터 김사부2'부터 연기에 대한 생각, 그리고 성장통에 대한 이야기 등을 들어봤다.
엘삭 © 뉴스1
<N인터뷰】①에 이어>

-시청자들이 제일 궁금해 할 부분이다. 김민재와 실제 현실에선 케미가 어떤가.

▶저흰 가족이다. 사귀는 사이가 절대 아니다. 사귈 가능성도 없다. 민재 인터뷰 때도 그런 질문이 많이 나와서 (커플 케미가) 성공했다 싶었다. 시청자 분들께서도 그렇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희는 정말 연기하는 그 순간만큼은 진심이었다. 특히 저는 연기 스킬이 없어서 마음에서 우러나야 연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다. 눈물 연기는 정말 슬퍼서 울어야 한다. 달달한 신 찍을 때는 더 달달한 노래도 많이 듣고 최대한 저를 가꿨다.(웃음) 머리를 어떻게든 예쁘고 단정하게 만지고 손도 깨끗이 닦고 설레는 감정을 갖기 위해 노력했다.(웃음)

-은탁이와 아름이가 꽁냥꽁냥하는 신을 촬영할 땐 분위기가 어땠나.

▶은탁이가 아름이에게 뽀뽀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그때 대사가 '아름씨한테 더 멋진 남자친구가 될게요'였다. 저는 간질간질해져서 얼굴 빨개졌었다. 감독님께서는 컷을 안 해주셔서 어쩔 줄 몰라했는데 조명 스태프분들과 눈이 마주쳐서 웃음이 터진 적도 있었다.(웃음)

-김민재와 연기 호흡은 어땠는지.

▶딱히 리허설을 많이 하거나 하진 않았지만 티키타카가 너무 잘 맞았다. 민재가 제가 리액션을 잘 해줘서 커플 케미가 잘 보였다고 했는데 저도 똑같이 느낀 부분이었다.

-김민재는 어떤 배우였나.

▶제가 민재를 부르는 별명이 있다. '찐민재'라고 한다. '너 진짜 찐이다' 하는데 '찐'이 '진짜다'라는 뜻이지 않나. 민재가 그만큼 진국이다. 대화를 나누면 나룰수록 괜찮은 사람이다. 저보다 어린데 어른 같다. 진중하고. 때때로 재미있고 정말 찐 민재다.(웃음)

-10회에서 윤아름이 성폭력 피해 여성을 돕는 에피소드에서 활약했다.

▶그 회차가 저도 가장 애정하는 회차다. 그 신을 찍는 날을 기다렸는데 여성이 여성을 도와준다는 장면을 대본으로 보고서도 든든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아름이가 강간범과 마주했을 때 직접적으로 돌파구를 찾아서 나가는 모습이 좋았다. 그런 장면을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이외에도 여원장님(김홍파 분)을 김사부(한석규 분)가 떠나보내실 때 풀샷으로 찍었었는데 그 공기와 온도 모든 게 뭔가 가슴이 저릿했다. 배우들도 모두 같이 눈물을 흘렸는데 서로의 눈만 봐도 눈물이 흐르더라.

-대선배 한석규와 호흡은 어땠나.

▶한석규 선배님은 정말 천사이시다. 정말 사부님 같으시기도 하다. 제가 '사부님 안녕하세요' 하면 '별일 없지?'라고 답 해주신다. 제게도 '이렇게 해보면 어떨까' '이 연기는 좋았어'라고 피드백도 해주신다. 현장에서 사부님과 연기하는 장면이 걸리지 않아도 모니터로 보고 있으면 '와 사부님 멋있다' 한다. 정말 멋진 배우이자 선배님이셨다.

-한석규와 연기는 긴장되지 않았나.

▶선배님이 정말 후배들을 많이 아끼시고 그걸 행동으로 보여주신다. 저도 언젠간 사부님처럼 후배들에게 따뜻하게 대해줘야겠다고 느꼈다. 그래서 서로가 더 아끼는 마음이 들었다. 물론 연기할 때는 긴장을 엄청 많이 했다. 평소에도 긴장 엄청 많이 하는 편이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연기할 때는 한석규 선배님이 아닌 사부님으로 계셨다. 그래서 더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는 누구였나.

▶저는 긴장을 정말 많이 하는 편이라 분위기 메이커는 아니었다. (웃음) 성경 언니, 보라 언니, (정)지안 언니였다. 여자들끼리도 케미가 정말 좋았다. 작가님도 우리가 친한 걸 어떻게 아시고 함께 하는 장면을 정말 많이 써주시더라. 언니들이 너무 좋다.

-이번 현장에서 배우로서 새롭게 배운점이 있다면.

▶현장에서 배운 점이라면 성경 언니한테 많이 배웠다. 언니는 현장 분위기가 다운되지 안 되도록 분위기를 띄우는 스타일이다. 정말 노력을 많이 하더라. 주연으로서의 역할을 너무 잘 해줬고 정말 잘 이끌어주고 품어줬다. 언니가 건강한 생각이나 에너지를 많이 줘서 저는 힘이 나는 쪽이었다. 언니의 에너지가 전해지면 사람들도 많이 웃는다. 저는 스태프 분들과 끝에 친해졌는데 언니는 처음부터 친했다. 언니를 보면서 연기 외적으로 그런 점들을 많이 배웠다.

-윤아름이 도인범(양세종 분)의 사촌이라는 반전이 있었는데.

▶저도 대본 받고 알았다. 감독님께서 아름이한테 귀여운 비밀이 숨겨져 있다 했는데 그게 뭘까 했다. 도인범과 케미가 보일 때 감독님께도 '도인범이랑 무슨 사이에요?'라고 했는데 '로얄패밀리 집안끼리 친해서 그런 것'이라고 해서 '그렇구나' 했는데 사촌지간이더라.(웃음)

-배우로서 '낭만닥터 김사부2'의 인기 비결과 매력은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우선 시즌1 분들이 워낙 너무 잘 해주셨다. 당시 스태프들도 시즌2와 똑같았다고 하더라. 상투적인 말이겠지만 좋은 연출과 좋은 극본의 힘을 알았다. 좋은 대사의 힘을 알았다. 정말 명대사들이 많았다. 그런 것들 때문에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지 않았을까 한다.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화제가 될 때도 많았고, 이 드라마를 통해 소주연이라는 배우를 더 많이 알리게 됐다. 2018년에 배우 활동을 시작해 비교적 빠르게 인지도를 얻은 데 대한 부담감도 있는지.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한 경험이 부담감과 추진력이 되는 것 같다.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이게 내 연기의 한계인가보다, 다음에 더 잘해야겠다' 했다. '소주연 때문에 드라마 보는 데 방해 받는다'는 말을 들었으면 상처를 받고 앞으로 부담감이 더 컸을 것 같은데 차기작을 더 잘할 수 있는 추진력이 생긴 것 같다.

-배우들 혹은 제작진과 시즌3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나.

▶저희끼리 했으면 좋겠다고는 했다. 시즌3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나오게 된다면 꼭 함께 하고 싶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