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모던 패밀리' 미나♥필립, 마지막 시험관 도전 "안 되면 포기"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2-28 09:39 송고
MBN '모던패밀리' © 뉴스1
미나-필립 부부가 마지막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에 나서는 가운데, 양가 모친이 오랜만에 만나 은근한 신경전을 벌인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 52회에서는 미나-필립 부부가 산부인과에서 시험관 시술을 앞두고 검진을 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미나와 필립은 올해 결혼 3년차 부부로, 2세를 갖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하지만 40대 후반인 미나의 나이 때문인지 임신이 쉽지 않아 힘들어 했다. 급기야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 "한번만 더 시험관 시술을 시도해보고, 안 되면 (아이 갖기를) 포기하고 싶다"고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두 사람은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하지만 의사로부터 "자궁 선근증 때문에 수정이 된다 해도 유산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를 듣고 씁쓸해 했다.

비슷한 시간, 미나의 모친 장무식 여사는 미나의 집에 들러 보양식을 준비했다. 임신 준비 중인 딸을 위해 가물치, 잉어, 대왕문어를 공수해 온 것. 때마침 유금란 여사가 집을 방문해 양가 사돈간 어색한 조우가 이뤄졌다.

장무식 여사는 앞서 방송에서 미나가 시어머니로부터 살림을 잘 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은 것이 속상해서인지, 아예 대놓고 "집이 너무 깨끗하다. 미나가 원래 잘 치운다"고 딸 편을 들었다. 이어 "우리 딸 좀 잘 챙겨 달라"고 하소연 해 유금란 여사를 당황하게 했다.

나아가 장무식 여사는 딸을 구박한 것에 대한 복수를 하려는 듯 "생선 손질을 도와 달라"며 펄떡 펄떡 뛰는 잉어를 던져주다시피 해, 유금란 여사를 기절초풍하게 만들었다. 유금란 여사는 "잉어, 가물치 같은 생선은 손질해 본 적이 없다"며 진땀을 흘렸고, 장무식 여사는 "사돈도 살림을 좀 배우셔야겠다"고 디스했다.

미나-필립 부부의 마지막 시험관 도전기와, 장무식-유금란 여사의 은근한 신경전의 결말은 28일 오후 11시 '모던 패밀리' 52회에서 공개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