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송파지역 배달원 코로나19 '확진'…"배달앱에서 '선결제' 이용 부탁"

'선결제' 이용 시…배달원 접촉 없이 음식 받을 수 있어
바로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 다하겠다"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0-02-26 20:26 송고 | 2020-02-26 21:08 최종수정
배달원이 고객에 주문한 음식을 건네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 News1 안은나 기자

스타트업 바로고는 송파지역 바로고 라이더(배달원) A씨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바로고는 지난 24일 송파구 문정동 베스킨라빈스 파크하비오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을 확인 후, 선제적으로 해당 매장의 배달을 수행한 전체 라이더를 대상으로 검사를 권유했다.

검사 결과,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베스킨라빈스 파크하비오점 점주와 마스크를 내리고 10분 정도 대화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바로고는 소비자들에게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 시 '선결제'를 당부했다. '선결제' 방식을 이용하게 되면, 라이더들이 배달 음식을 문 앞에 놓고 갈 수 있어 대면 접촉 없이 음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바로고 관계자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앱 이용 시, '선결제'를 부탁드린다"며 "선결제 시, 비대면으로 배달음식을 받을 수 있어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바로고는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확산 방지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바로고 관계자는 "지난 1월 말부터 본사 내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TF를 결성했다"며 "라이더·허브(지사)·상점주를 대상으로 예방수칙 전달, 상황 실시간 체크 등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