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CJ 측, 인도 영화 제작자 '기생충' 표절 제기? "아는 바 없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2-18 14:06 송고
'기생충' 포스터 © 뉴스1
인도의 한 영화제작자가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한 것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 측은 "아는 바 없다"라고 밝혔다. 

CJ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뉴스1에 '기생충'이 인도 영화를 표절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아는 바 없다"고 입장을 내놨다.

지난 17일 인도 매체 인디아 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영화제작자 PL 테나판은 '기생충'이 지난 1999년 자신이 제작한 영화 '민사라 칸나'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PL 테나판은 매체를 통해 "'기생충'은 기본 플롯을 우리 영화에서 따간 것"이라며 "국제변호사를 선임해 고소 진행 여부에 대해 논의하겠다"라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라비쿠마르 감독은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지만 '민사라 칸나'가 영감을 준 '기생충'이 오스카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며 다소 황당한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러나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프로듀서에게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민사라 칸나'는 한 젊은 남성이 부유한 집안의 여성과 사랑에 빠져 그 집안의 운전사로 들어가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가족 구성원이 신분을 비밀로 유지하고 그 집안의 하인과 요리사로 들어가 일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극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총 4관왕을 차지했다. 오는 26일 흑백판을 개봉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