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21.7%, '도깨비' 제치고 tvN 역대 1위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2-17 08:19 송고
tvN캡처© 뉴스1

'사랑의 불시착'이 tvN 드라마 시청률 역대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 최종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21.7%, 최고 24.1%를 기록,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과 동시에 '도깨비'(20.5%), '응답하라1988'(19.6%), '미스터션샤인'(18.1%)를 제치고 tvN 드라마 시청률 역대 1위를 차지하는 기록을 썼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최종회에서는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헤어졌지만 오랜 시간 동안 마음을 전하며 변함없이 서로를 그리워하는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 분)의 깊은 사랑, 기적 같은 재회와 행복한 시간이 그려졌다. '둘리 커플'(리정혁+윤세리)은 벅차오르는 감동과 설렘으로 일요일 밤을 꽉 채우며 길이 남을 절대 극비 로맨스를 완성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세계로 다시 돌아가 각자의 삶을 살게 되었지만, 리정혁이 윤세리에게 남긴 특별한 선물 또한 반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예약 문자 기능을 이용한 리정혁은 1년이라는 시간 동안 매일 윤세리에게 짧은 메시지를 남겨둠으로써 멀리서도 그녀를 영원히 그리워하고 있을 자신의 진심을 전한 것.

이처럼 소통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지켜가는 리정혁과 윤세리의 러브스토리는 현실의 벽을 뛰어넘는 운명적 사랑의 힘을 보여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구승준(김정현 분)의 죽음으로 슬픔에 잠겼던 서단(서지혜 분) 역시 마음을 추스르고 글로벌한 첼리스트로 성공을 거두며 희망찬 앞날이 펼쳐질 것임을 암시했다. 이뿐만 아니라 북한에서의 삶으로 돌아간 5중대 대원들과 사택 마을 주부 4인방 역시 윤세리와의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며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렇듯 ‘사랑불’은 등장인물들의 행복하고 가슴 따뜻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에 흐뭇한 웃음을 선사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