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기생충' 봉준호 감독 청와대 초청…일정 조율 중

문 대통령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
'기생충' 투자사 이재현 CJ 회장 "국격이 높아졌고, 국운이 생겼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20-02-13 18:36 송고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뒤 기자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봉준호 감독을 청와대로 초청할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봉 감독의 수상을 축하하고 격려하기 위해 세부적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도 "CJ그룹이 투자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라며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라고 격려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대통령님도 영화를 사랑해 주셔서 관심을 보여주셨다"라며 "천재적 봉준호 감독과 영화인, CJ 지원이 조합된 결과다. 국격은 높아졌고, 국운이 생겼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이 확정된 지난 10일 봉 감독에게 축전을 보내 "봉 감독님과 배우, 스태프 여러분이 자랑스럽다.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주어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우리 영화인들이 마음껏 상상력을 펴고 걱정 없이 영화를 제작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함께하겠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6월23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직접 기생충 영화를 관람했으며, 지난해 5월26일 영화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후 SNS에 "열두 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글을 올렸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