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이와중에 미래한국당 창당…쓰레기정당 비난 자초"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김정근 기자 | 2020-02-05 10:37 송고 | 2020-02-05 13:44 최종수정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2.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자유한국당의 비례의석수 확보를 위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에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5일 '미래한국당'이 정치권의 비판 속에서 4·15 총선을 향해 출범한다. 자유한국당은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으로 인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한국당의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 창당의 당위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연일 확산되고 있는 이와중에 꼼수 정당이 출범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와중에 미래한국당이 오늘 출범한다는데, 정말 코미디 같은 정치 현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자유한국당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선거에 몰두하거나 진영을 통합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 안전보다 우선하는 정치과제는 없다"며 "한국당은 정부 대응을 비판하는 데만 몰두하고 있다"고 유감을 표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오늘 창당하는 미래한국당은 '페이크정당', '유령정당', '꼼수정당', '속임수정당' 등 갖가지 평을 듣고 있는데 부끄러운 기억으로 남게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당직자에 욕설을 하고 기자를 모욕한 한선교가 대표를 맡게 된 미래한국당의 미래는 불보듯 뻔하다"며 "양의 탈을 쓴 채 불출마를 감행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어떻게 미래한국당으로 위장전입할지…"라고 꼬집었다. 이어 "황교안 대표는 선거법을 악용해 선거를 흙탕물로 바꾸는 일 멈춰야 한다"고도 했다.

이형석 최고위원 역시 "자유한국당이 기어코 미래한국당을 창당한다"며 "다수의 불출마 인사들이 미래한국당으로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쓰레기정당이라는 비난을 자초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