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스토브리그' 남궁민vs오정세, 포장마차 기싸움…"왜 말을 안 들어!"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1-18 06:30 송고
SBS '스토브리그' 캡처 © 뉴스1
'스토브리그' 남궁민, 오정세가 포장마차 안에서도 기싸움을 벌였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신임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와 재송그룹 상무 권경민(오정세 분)은 의외의 장소인 포장마차에서 마주했다.

앞서 백승수는 재송그룹 회장 친아들 권경준(홍인 분)의 라이터를 권경민이 대신 줍는 장면을 목격했다. 권경준 아버지인 권일도(전국환 분)는 권경민에게 백승수를 언급하며 "저 놈도 일 잘하네. 시끄럽게 일하잖아. 야구 말고 다른 거 시킬 것 없냐"고 물었다. 이에 권경민이 먼저 백승수에게 연락을 취한 것.

백승수는 권경민과의 만남이 달갑지 않았고, 권경민은 그에게 "술 못해? 왜 안 마시냐"고 물었다. 백승수는 "좋은 사람하고 마셔도 쓴 걸 여기서 내가 왜 마시냐"고 솔직히 얘기했다.

권경민은 "너 인생 평탄하게 살았구나. 이게 뭐가 써. 인생이 훨씬 더 쓰지. 인생이 얼마나 쓴지 알면 이게 달아"라고 했다. 이어 "너 저번에 나 봤지"라고 했다. 백승수는 "안 봤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권경민은 "언젠지 말도 안했는데 다짜고짜 안 봤다고? 봤네"라며 "내가 지금 무슨 일 하다가 왔는지 아냐. 제주도에 건설하는 호텔, 3000억 규모의 호텔 건설 시공사 정하다 왔다"고 했다. 이어 "1년 예산 고작 200억 쓰는 니들이 뭘 그렇게 싸우면서 일을 해. 사이좋게 하는 게 힘드냐"며 비꼬았다.

백승수는 "기준이 돈 밖에 없냐"고 받아쳤다. 권경민은 "넌 곧 그만둘 놈이. 야. 너 왜 이렇게 싸가지가 없냐. 왜 이렇게 말을 안 듣냐. 말을 안 듣냐고!"라며 성질을 부렸다.

이에 백승수는 "말을 들으면 당신들이 다르게 대하냐. 말을 잘 듣는다고 달라지는 게 하나도 없던데"라며 "말을 잘 들으면 부당한 일을 계속 시킨다. 자기들 손이 안 더러워지게. 말 안 들어도 일 잘하면 그냥 놔둔다"면서 경험으로 얻게 된 깨달음을 '돌직구'로 날렸다.

한편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