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네이버웹툰, AI 스타트업 '비닷두'(V.DO) 인수

네이버 D2SF 발굴·투자 후 엑시트까지 이어져…세 번째 사례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2020-01-14 10:09 송고
네이버웹툰이 AI 스타트업 '비닷두'(V.DO)를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 뉴스1

네이버웹툰은 인공지능 스타트업 비닷두(V.DO)를 인수한다고 14일 밝혔다. 

비닷두는 네이버의 신생벤처 육성기업(액셀러레이터) 'D2스타트업팩토리'(D2SF)을 통해 성장한 스타트업이다. 이번 매각은 네이버에 인수된 '컴퍼니AI'와 쏘카에 인수된 '폴라이언트'에 이어 네이버 D2SF를 통해 초기투자를 받은 스타트업의 세 번째 '엑시트'(매각) 사례다.

비닷두는 서울대 석·박사 출신들이 지난 2017년 6월 설립한 컴퓨터 비전 분야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다. 창업 이전인 지난 2016년부터 D2SF의 대학(원)생 기술 창업팀 공모전에서 자금·멘토링 등을 지원받고 CVPR, 캐글(Kaggle), DARPA와 같은 글로벌 기술 챌린지에서 다수 입상하며 기술력을 고도화해왔다.

창업 이후에는 네이버 D2SF로부터 투자, 클라우드 인프라, 기술·사업 피드백,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을 받으며 △멀티 코드 인식 △골프 자세 분석 △멀티 폐쇄회로(CC)TV 분석 등 다양한 솔루션 사업을 전개해왔다.

네이버웹툰은 새롭게 합류하게 된 AI·비전 분야의 인재들과 함께 웹툰만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창작자들에게는 새로운 창작의 원동력을, 독자들에게는 보다 신선한 재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은 업계를 선도하는 기술 기반의 콘텐츠 기업으로, 우수한 기술 인재들과 함께 작가들의 창작 저변을 한층 넓히고 독자들에게 보다 즐거운 경험을 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기술로 새로움에 도전하는 인재들, 스타트업들과 함께 글로벌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설립된 D2SF는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이자 국내 대표적인 기술 스타트업 전략 투자자로서, 현재까지 40여개 스타트어벵 투자해 네이버와의 협력을 추진해왔다. 네이버 D2SF는 앞으로도 네이버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pb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