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외교부 "강제징용 한일 공동협의체, 日과 협의하겠다"

日 대변인 "흥미 없다…강제징용 문제 이미 해결돼"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2020-01-08 08:59 송고
© News1 안은나
© News1 안은나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이 '공동협의체'를 구성하자는 한·일 변호사들의 제안에 대해 외교부가 일본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8일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피해자 권리 실현 및 한일 양국관계 등을 고려하면서 다양한 합리적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데 대해 열린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입장 하에 '한일 공동 협의체 창설 제안'을 평가하며, 이번 제안을 포함해 앞으로도 각계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나가면서 일본 정부와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위성방송 BS후지의 TV프로그램에 출연해 관련 질문에 "전혀 흥미 없다"는 반응을 내놨다. 스가 장관은 "옛 징용공(징용피해자)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서 모두 해결한다고 명문화되어 있다"며 배상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소송을 대리해 온 한·일 변호사들은 전날 서울과 도쿄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징용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협의체를 만들 것을 양국 정부에 제안했다.

이들은 협의체가 강제징용 피해자의 대리인 변호사와 지원자를 포함해 한일 양국의 변호사, 학자, 경제·정치계 관계자 등으로 구성돼야 한다고 제안하며 한일 정부는 협의체 활동을 지원하고 협의안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본 측이 강제징용 피해자의 인권침해 사실을 인정하는 게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와 기업도 문제 해결을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minss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