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궈홍 "北, 비핵화 노력한 건 사실…쉽게 포기해선 안 돼"

"中, 어떠한 경우도 北 핵보유 허용않을 것"
"美, 한국에 무기배치 시 어떤 후과 초래할지"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11-28 10:24 송고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중 관계의 오늘과 내일, 추궈홍 중국대사에게 듣는다!'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2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는 28일 "북한이 취한 조치와 관련국과의 대화 상황,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관련입장 표현과 행동으로 볼 때 북한은 비핵화에 어느 정도 긍정적인 노력을 한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추 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미래혁신포럼 주최로 열린 '한중관계의 오늘과 내일, 추궈홍 중국대사에게 듣는다' 강연을 통해 "한반도 문제는 중요한 전환기를 맞이했다. 관련국은 역사적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사는 "북한은 비핵화를 통해 안보를 보장받고, 외부환경을 개선하고, (대북)제재 해제를 추진하며, 경제발전을 이뤄야 비로소 진정한 평화와 안전과 번영의 미래를 열 수 있다는 것을 이미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반도 문제는 뿌리가 깊고 복잡해 단번에 해결하기 어렵다. (그러나)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면 당연히 환영하겠지만, 어려움이 부딪치더라도 쉽게 포기해선 안 된다"며 "일시적인 순조로움과 순조롭지 못함에 동요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련국들도 비핵화 목표를 계속 견지해야 한다"며 "중국은 앞으로 어떤 상황 속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고,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이 핵과 장거리미사일 시험을 잠정 중단하고, 핵미사일시험장을 폐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는 것에 대해, 각국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 및 행동과 결부해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의 가역적 조항 가동 문제를 적절한 시기에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추 대사는 "중국은 남북한 지도자가 보여준 정치적 결단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북미 양국 간 대화를 유지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아울러 관련국이 계속 서로 마주보고, 나아가 더 많은 구체적인 성과를 조속히 거둘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사는 '북한이 핵보유국으로의 행동을 굳혀가고 있다'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도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1%의 희망만 있다면, 우리가 100%의 노력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중 양국 관계 발전과 관련해선 "전략적 소통을 심화하고 정치적 상호신뢰를 강화해야 한다"며 "경제 교류를 더 긴밀히 추진하고, 협력적 잠재력을 심도 있게 발굴해 양국의 공동이익의 파이를 크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과 미국과의 관계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추 대사는 "중국과 미국의 군사력이 비대칭적인 상황에서 평등하게 군축을 논의하는 것은 불공정하다"며 "(만약) 미국이 한국에 중국을 겨냥하는 전략적 무기를 배치한다면, 어떤 후과를 초래할지는 여러분도 상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사태'에 대해선 "홍콩에 살고 있는 중국인들은 언론의 자유를 가지고 있다. 정치적 요구도 할 수 있고, 심지어 중국의 지도자를 비평할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폭력으로 자신의 요구를 드러내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강연에는 국회 미래혁신포럼 회장인 김학용 한국당 의원을 포함해 오제세·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무성·김종석·김규환·최교일 한국당 의원,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 등도 참석했다.


sesang22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