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컴백' 캔 "데뷔 후 최초로 안무 소화…반응 속도 느려" 웃음

[N현장]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1-19 11:31 송고
캔© 뉴스1

남성 듀오 캔이 컴백, 데뷔 후 최초로 안무를 곁들인다.

캔은 1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신곡 '쾌남' 발매 기념 음감회를 열었다.

캔은 "데뷔 처음으로 안무를 넣었는데, 그동안 보여줬던 것이 율동 수준이라면 이번에는 진짜 안무다"라며 "아이돌과 비교만 하지 말아달라"고 밝혔다.

배기성은 "나이가 드니까 체력적으로 힘도 들고 반응속도가 느려지는 것 같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 캔보다 먼저 무대에 등장한 인물은 이은비였다. 그는 "카메라 앞에 많이 서봤지만, 남편의 행사를 보려고 하니 많이 긴장되고 떨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외로운 밤마다 곁에 있어 줄게 초강력하트를 너에게 줄게' '꼬리쳐 네 앞에 가장 섹시하게 흔들 흔들흔들 꼬리를 살짝 흔들고 온 맘을 다 바쳐 애완남이 돼 줄게'와 같은 친근한 가사와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지는 곡이다.

캔은 ‘쾌남’을 통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준비 중이다. 줄곧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로 사랑받았던 두 멤버는 싸이의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 속 ‘말 춤’을 탄생시킨 이주선 단장이 안무를 만들었다.

이날 12시 공개.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