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해외연예

데미 무어, 전남편 애슈턴 커처 '동시 성관계+외도' 폭로

[N해외연예]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9-25 09:05 송고 | 2019-09-25 16:34 최종수정
데미 무어 © AFP=뉴스1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전 남편 애슈턴 커처에 대해 폭로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데미 무어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전날 회고록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출간했고, 이를 기념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데미 무어는 애슈턴 커처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밝혀 충격을 안겼다. 앞서 그는 지난 2005년 9월 커처와 세 번째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16세 연상연하 커플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지난 2013년 공식 이혼했다.

데미 무어는 "그가 세 번째 사람을 우리 침대로 데려 오겠다는 환상을 표현했을 때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며 "그가 두 번이나 다른 여성과 동시에 성관계를 갖게 한 건 실수였다"고 말했다.

또한 데미 무어는 자신이 지난 2011년 개봉한 영화 '어나더 해피 데이'(Another Happy Day)를 촬영하는 동안 커처가 21세의 여성과 두 번째로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커처가 지난 2010년 다른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면서 "제3자를 우리 관계에 끌어들인 적이 있다는 이유로 이를 정당화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이가 유산된 적이 있다고도 했다. 데미 무어는 "결혼 당시 아이를 가졌으나 6개월 만에 유산했다"며 "아이의 이름은 채플린 레이였다"고 털어놨다.

데미 무어는 자신의 불행했던 어린 시절에 대해서도 이야기해 충격을 더했다. 그는 "15세 당시 어머니에게로부터 500달러에 나를 산 남성에게 강간당했다"며 "어머니가 그에게 접근 권한을 부여해 나에게 해를 끼쳤다"고 회상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