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청년 일자리' 사업에 2450억 투여…행안부, 내년 예산 55조

[2020예산안] 사업예산만 2조8218억원
지능형 전자정부, 과거사 문제해결 등에 중점 투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08-29 09:00 송고
(행정안전부 제공). © 뉴스1

정부가 내년 행정안전부 예산으로 55조 5083억원을 편성했다. 행안부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 2500억 가까운 돈을 투자해 일자리 사업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29일 행안부에 따르면 내년 사업비는 올해 2조 5874억원보다 2344억원(9.1%)이 늘어난  2조 8218억원이다.

지방교부세는 내국세 감소에 따라 올해보다 1565억원(0.3%)이 줄어든 52조 3053억원으로 편성됐다.

내년 행안부 예산의 특징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생활안전을 강화하며, 지역사회혁신에 마중물을 제공함으로써 주민의 삶을 더욱 풍요롭고 안전하게 만드는 '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예산'이라는 점이다.

우선 지역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지역상품권 발행을 새롭게 지원하고, 청년일자리 등 일자리 사업도 지속 확대·추진한다.

지역사랑상품권 발생 기반 조성에 743억원을 투자하고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도 올해 2086억원에서 364억원 증액된 2450억원을 확보했다. 아울러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의 경우에도 올해 409억원에서 149억원 늘어난 558억원이 투자된다.

또 행안부는 국민 불안이 큰 교통사고 분야 안전사고 예방 투자와 풍수해 위험이 우려되는 생활권 중심으로 종합 정비를 통해 지역안전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어린이, 노인 등 교통약자 보호구역과 교통사고가 잦은 곳을 개선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는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 사업예선도 대폭 확대(올해 569억원→내년 703억원)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 IT기술 및 전자정부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전자정부서비스를 지능형으로 전환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 예산을 확대 편성했다.

국가융합망 구축(91억원), 공공부문 마이데이터시스템 구축(53억원)과 같은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자정부 사업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더 나아가 정부는 과거사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하고 국민을 통합하기 위한 예산도 지속 지원한다.

구 남영동 대공분실을 (가칭)민주인권기념관으로 본격적으로 조성(51억원)하고 광주와 제주에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위탁 운영(9억원)하는 등 과거사 문제해결을 위한 예산도 확보했다.

이와 함께 대일항쟁기 일본, 러시아, 중국 및 태평양 격전지에 강제동원된 희생자들의 유해봉환과 실태조사 지원예산도 확대했다.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유해봉환에 21억원(올해 19억원), 강제동원 사할린 한인묘 실태조사에 2억원(전년 동일)이 투자될 예정이다.

이인재 행안부 기획조정실장은 "어렵게 확보한 정부예산안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사업의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년 행안부 예산안은 향후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