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채식 반대"…런던 시내서 다람쥐 통째로 뜯어먹은 남성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7-30 10:06 송고 | 2019-07-30 11:36 최종수정
요리 하지 않은 다람쥐를 뜯어 먹고 있는 모습 - BBC 갈무리

영국 런던 한복판에서 “채식 반대”를 외치며 요리하지 않아 털이 그대로 있는 다람쥐를 뜯어 먹은 남성 두 명에게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벌금형이 선고됐다고 영국의 BBC가 30일 보도했다.

남성 두 명은 런던 소호 거리의 ‘비건’(우유를 비롯, 동물성 식품 일체를 먹지 않는 완벽한 채식주의) 노점상 앞에서 “채식은 인간에게 해롭다”며 다람쥐를 뜯어 먹었다.

영국 법원은 이들에게 각각 400파운드(58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이 장면을 찍어 유튜브에 올린 친구에게도 200파운드(29만원)의 벌금을 물렸다.

라트비아 출신의 데니지 크렙니코브(22)와 게티스 라그즈딘스(29)는 지난 3월 30일 런던의 최대 번화가 중 하나인 소호 거리에서 행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다람쥐를 통째로 뜯어 먹었다.

이들은 법원에서 “채식은 영양실조로 이어질 수 있음을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그러나 “털이 붙어있는 다람쥐를 생으로 먹는 것은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일”이라며 “그들의 행위가 불특정 다수에게 정신적 고통을 주었다”고 벌금형을 선고했다.

행인 중에는 아이도 있었다. 한 아이의 부모가 “그만하라”고 소리쳤지만 이들은 엽기 행각을 멈추지 않았으며, 행인 중 한 명이 ‘왜 다람쥐를 날 것으로 먹느냐’고 묻자 “요리를 하면 영양분이 준다”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


sino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