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북 시민·사회단체 "전주시, 비정규직 환경미화원 직접 고용하라"

(전북=뉴스1) 박슬용 기자 | 2019-05-10 16:02 송고

시민·사회 단체 31개로 구성된 비정규직이제그만전북공동행동이 10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는 청소대행 민간위탁을 즉각 중단하고 직접 고용하라”고 촉구하고 있다.2019.05.10/뉴스1

전북 지역 3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비정규직이제그만전북공동행동은 10일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는 청소대행 민간위탁을 즉각 중단하고 직접 고용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2년 전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시대를 약속했지만 전북에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아직까지 정규직이 되지 못하고 고용불안과 차별 속에 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 일을 하고도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나뉘어 고용돼 있는 전주시 가로청소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민간위탁 노동자들은 110일 넘도록 직고용을 요구하며 투쟁하고 있다”며 “하지만 김승수 전주시장은 차별 시정을 요구하는 비정규직 환경미화원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끊임없이 청소대행 민간위탁의 폐해와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지만 전주시는 왜 민간위탁만 고집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전주시가 청소대행 민간위탁을 중단하고 직접 고용할때까지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hada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