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일주일 새 경남서 '살인사건' 잇따라 8명 숨져…학부모 등 불안 고조

정신질환자 의한 난동 대부분…대책 마련 요구도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2019-04-24 18:11 송고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이달 17일 오전 4시 30분께 발생한 방화·묻지마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40대 남성 안 인득씨(42)가 지난 19일 오후 진주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2019.4.1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최근 일주일 사이 경남도내에서 ‘살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총 8명이 숨진 가운데 범행 대부분이 정신질환자에 의한 난동으로 확인되면서 도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은 경찰의 안일한 대처가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까지 제기되면서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 등의 불안이 가중되는 분위기다.

지난 17일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안인득(42)이 자신의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이후 대피하던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을 비롯해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주민들은 그동안 안씨의 행패를 여러차례 경찰에 신고했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안씨는 앞서도 흉기를 휘둘러 집행유예를 받고 병원에서 ‘조현병(정신분열)’ 치료를 받아오다가 중간에 약을 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신질환자와 관련한 살인사건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24일 또다시 발생했다.

이날 오전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아파트에서 장모군(18)이 위층에 사는 할머니(74)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장군의 가족은 경찰에 “2017년쯤 장군이 조현병 진단을 받았고 고등학교 1학년을 자퇴했다”고 진술했다. 장군은 경찰 조사에서 “할머니가 내 머릿속에 들어온다”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오전 9시10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추산동 한 아파트의 6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장모군(18)이 자기 윗집에 사는 할머니(74)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했다. 사진은 옷가지로 덮어놓은 현장 모습.2019.4.24© 뉴스1 강대한 기자

지난 19일에는 창녕에서 존속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남자친구 A씨(30)와 범행을 공모해 아버지(66)를 살해한 20대 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딸은 휴대전화로 아버지가 잠든 사실을 A씨에게 알리고, 현관문을 직접 열어주는 등 현장에서 범행을 도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범행 후 각자 지인의 집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다음날 아침에 만나 오락실 등을 돌아다니며 태연히 일상을 보내는 등 경악을 자아냈다.

경찰은 살인을 저지른 딸과 남자친구가 각각 지적장애 3급인 것을 확인했다.

또 전날에는 왜소하다는 이유로 평소 자신을 무시해온 후배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는 사건이 났다.

지난 23일 새벽 양산시 서창동의 한 원룸에서 B씨(51)가 후배(49)의 가슴부위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다. 경찰에 긴급 체포된 B씨는 “욱해서 순간 죽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정신질환자의 난동으로 인한 살인 사건이 연달아 터지자 6살짜리 아이를 둔 강모씨(38)는 “살인 사건 자체도 불안한데 정실질환자 소행이라고 하니 아이를 둔 부모 입장에서 더욱 불안한 게 사실”이라며 “정신질환자가 쉽게 분간이 되는 것도 아니어서 이번 사건들을 계기로 특단의 대책을 세웠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rok1813@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