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소방관을 국가직으로" 靑청원 이틀만에 12만명 넘었다

청원인 "소방공무원 더 나은 복지에 신경써야"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9-04-07 14:14 송고 | 2019-04-07 14:40 최종수정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 뉴스1

최근 강원도 대형 산불 진화를 위해 전국 소방관들이 힘을 합친 가운데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 이틀만에 12만여명의 동의를 얻어 눈길을 끈다.

국민청원은 '30일간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로부터 답변을 받을 수 있다.

7일 오후 2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12만5904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가 국회 벽을 넘지 못해 좌초 위기에 처했다'는 내용의 언론 기사를 일부 인용했다. 

이어 "소방을 지방직으로 두면 각 지방에서 각자의 세금으로 소방 인력충원과 장비마련을 하는데 상대적으로 지역 크기가 큰데도 인구는 더 적고 도시가 아니라 소득이 적은 인구만 모여있는 곳은 지역 예산 자체가 적어서 소방쪽에 줄 수 있는 돈이 더 적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적은 예산으로 더 큰 지역의 재난과 안전에 신경써야 하는데 장비 차이는 물론이거니와 인력도 더 적어서 힘들다"며 "꼭 국가직으로 전환해서 소방공무원 분들께 더 나은 복지나 또 많은 지역의 재난과 안전에 신경써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강원 산불과 관련해 지난 4일 오후 9시44분 대응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 올렸다. 화재 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이에 서울, 경기, 인천, 충남, 충북, 경북, 세종 등 제주를 제외한 전국 시도 소방본부의 소방인력이 화재 진압에 투입됐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국에서 872대의 소방차가 출동했는데 이는 단일 화재에 역사상 가장 많은 사례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사무소 대책본부를 방문해 " 특히 소방 쪽에서 전국적으로 가용한 헬기 또 인원들 총동원해 주셨고, 그 다음에 우리 군에서도 아주 적극적으로 협력하셔서 군장병들이 아주 수고 많으셨다"고 언급한 바 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