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용준형X김민영 '커피야 부탁해', 마지막까지 달콤한 헤피엔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8-12-31 08:46 송고
채널A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커피야, 부탁해'가 용준형과 김민영의 행복한 결말과 함께 힐링 메시지를 선물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극본 서보라 이아연/연출 박수철) 마지막 11, 12회에서 임현우(용준형 분)는 마침내 이슬비(김민영 분)가 곧 오고운(채서진 분)이라는 진실과 마법 커피의 비밀을 알게 됐다. 이슬비는 영원히 미녀 오고운으로 살 수 있는 강력한 커피를 받았지만 결국 본래의 모습을 선택,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 2년 후, 마음을 깨달은 임현우와 예쁜 사랑을 지켜냈다.

◇ 마치 한 편의 순정만화, 하나의 동화를 보는 듯한 재기발랄한 로맨스의 완성

아기자기한 이야기 설정과 통통 튀는 캐릭터들이 각자의 매력을 십분 살리며 발랄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의 드라마를 채워나갔다. 또 마법의 커피를 마시면 하루 1번 미녀로 변신한다는 판타지적인 요소와 청춘남녀의 풋풋한 현실 로맨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져 시청자의 말랑말랑한 감성을 자극하기도 했다. 극 중 주요 소재인 웹툰을 곳곳에 적용시킨 섬세한 연출도 카라멜 마끼아또 한 잔을 마신 것 같은 달콤함을 줬다.  

◇ 마음을 깨달은 그와 진짜 나를 사랑하는 법을 배운 그녀, 이들의 특별한 성장 로맨스

진실 앞에 혼란스러웠던 임현우는 깊은 생각 끝에 정말 자신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건 이슬비의 모습이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동안 진짜 네 모습을 몰라본 거 내가 미안해"라며 이슬비에게 곁에서 다시 함께 일해보자는 제안을 건넸지만 그는 이를 거절했다. "겉모습에 연연한 건 누구보다 저였어요. 혼자 해보고 싶어요. 작가님 그늘 아래 말고 제 스스로 당당해질 때까지"라는 말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감정 표현에 서툴렀던 임현우는 진짜 마음을 들여다보게 됐고 사람들의 시선에 스스로를 가뒀던 이슬비는 자신을 사랑하며 자존감을 찾았다. 이들의 해피엔딩은 그래서 더욱 특별했고 진한 공감까지 안겼다. 

◇ 용준형x김민영x채서진부터 라이징★까지,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개성만점 배우들의 활약

프로 웹툰 작가 임현우의 시크하고 다정한 매력을 오간 용준형과 꿈과 사랑을 좇는 이슬비의 내면 변화를 사랑스럽게 완성한 김민영, 변신한 미녀 오고운을 발랄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낸 채서진을 비롯한 배우들의 신선한 호흡과 활약이 돋보였다. 또한 이태리는 해바라기 같은 순정과 밝은 에너지를 지닌 문정원을, 길은혜는 톡톡 쏘면서도 세심한 매력의 강예나를 소화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늘메(쥔장 역), 류혜린(박아름 역), 맹세창(이동구 역), 한제후(정숙 역) 등 각자 개성 있는 캐릭터에 절로 녹아든 배우들의 호연이 좋은 시너지를 이뤘다.

이처럼 주말 저녁을 기분 좋은 커피 향으로 가득 채운 '커피야, 부탁해'는 30일 1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