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중앙선관위,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

민간분야 투표·설문조사에 시범실시…내일 첫 적용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8-11-28 10:14 송고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 시범사업 개요 (과기정통부 제공) © News1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투표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오는 29일부터 민간분야의 투표·설문조사에 시범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은 유권자 인증, 투표결과 저장·검증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기존 온라인투표에 비해 투명성·보안성이 강화됐다.

중앙선관위는 이를 먼저 민간분야 중·소규모 단위의 의견수렴 등에 시범 적용한 후 그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 시스템은 29일 서울대 블록체인학회 운영방안 등에 대한 의견수렴 투표에 처음으로 적용된다.

중앙선관위는 투표 후 학회회원들과 함께 보안성과 무결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다음 달 초에는 한국금융투자협회 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온라인투표는 정당 대표경선이나 아파트 동대표선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중앙선관위는 설명했다.

중앙선관위는 "블록체인 기반 온라인투표시스템의 시범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온라인투표의 공직선거 도입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을 대표하는 기술과 선거관리 분야의 융합을 통해 선거서비스를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