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이주열 "금융 불균형 점진적 해소 필요" (종합)

경제동향간담회서 "기업들, 미래 위한 투자에 소홀"
참석자들 "성장잠재력 확충 위한 중장기 대책 필요"

(서울=뉴스1) 전민 기자, 장도민 기자 | 2018-10-04 11:32 송고 | 2018-10-04 11:36 최종수정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경제인들과의 간담회에서 금융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커졌으며,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한국은행은 4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반세계화 정서에서 파생된 글로벌 통상갈등 확대, 위기대응 수단이었던 주요국 통화정책의 정상화는 지금 세계 경제의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경제도 지난 10년간 어떠한 변화가 있었고 과제가 무엇인지 돌아봐야 한다"며 "대외지급능력과 금융기관의 건전성이 개선되면서 우리 경제의 대외충격흡수력은 크게 높아졌지만, 소득증가율을 상회하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하면서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합리적인 규제 완화 등 투자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투자심리를 제고해 지속 성장의 기반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금융 불균형을 점진적으로 해소하는 등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했다.

이 총재는 국내 기업들이 투자를 많이 하지 않는다는 지적도 했다. 그는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을 중심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기업투자는 미흡한 상황"이라며 "이는 지난해의 높은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에도 기인하지만, 일부 업종을 제외하면 미래를 위한 투자에 소홀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최근 국내경제는 수출이 호조를 보이지만, 대내외 여건 변화로 인해 향후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증대됐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간담회 참석자들은 "단기 시계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제조업 경쟁력 강화, 노동시장 효율화, 규제 완화 등 성장잠재력 확충을 위한 중장기 대책을 꾸준히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내외금리차 확대가 우리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경계감을 가져야 한다"며 "일부 취약신흥국의 금융불안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에 관련해서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수출경쟁력 제고와 교역구조 개선 등에 노력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었다.

간담회에는 이 총재와 정규일 부총재보 등 한은에서 4명이 참석했다. 외부에서는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김종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상임이사,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염용섭 SK경영경제연구소장, 배현기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min78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