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갈등 봉합된 걸까…대구에만 있는 유승민·송파 안가는 안철수

막걸리 회동하며 화합 무드 조성 나섰지만 행보는 따로따로
"대구 의원 유승민 뿐"…"주말에 송파을 유세 같이 할 것"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8-05-30 12:00 송고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8.5.2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공천 갈등으로 내홍을 겪었던 바른미래당이 30일 갈등 수습 노력에도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따로따로 행보를 보이며 완전히 봉합되지 않는 모양새다.

바른미래당은 당초 노원병·송파을 국회의원 재보선 공천을 두고 당내 갈등을 이어왔다. 두 지역 모두 바른정당 출신의 이준석·박종진 후보의 공천이 유력해지자 국민의당 출신 인사들이 이를 막아선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송파을 전략공천이 제기되던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공천 갈등은 일단락됐다.

손 위원장은 이후 갈등의 핵심인사였던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후보와 함께 막걸리 회동을 가지면서 당내 갈등을 풀기 위해 노력했다.

손 위원장에 따르면 이자리에서 유 공동대표는 전력을 다해 서울시장 선거를 돕고 안 후보도 이준석 노원병 보궐선거 후보 개소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 후보는 이준석 후보의 개소식에 불참했다. 또 공천 갈등이 정점을 찍었던 송파을의 박종진 후보 개소식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해졌다.

유 공동대표 역시 서울시장 선거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말과 달리 지난 29일 첫 선대위 회의에서 "오늘부터 영남지역 선거에 앞장서 우리 후보들을 열심히 돕겠다"고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도 이찬구 충북 제천·단양 재선거 후보 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후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와 함께 대구 선거운동을 중심으로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당의 대주주라고 할 수 있는 유 공동대표와 안 후보가 이같은 행보를 보이는 것은 두 사람이 가진 상황을 고려하면 불가피하다는 반박도 제기된다.

안 후보는 광역단체장 후보로 현재 본인 선거를 뛰고 있기 때문에 다른 일정을 추가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입장이며 유 공동대표는 당내 유일한 대구 인사인 만큼 영남 선거에도 힘을 보태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지금 영남 지역의 국회의원이 저하고 하태경 최고위원 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안 후보 측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송파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못 간 것은 오늘 저녁에 있는 TV토론 준비 때문"이라며 "오는 주말에 유세일정이 잡혀 있다. 노원병도 지역 유세로 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