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집사부일체' 보아, SM후배 NCT에 "군기 빠지면 전화"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3-25 19:28 송고
© News1 SBS 캡처
보아가 후배 NCT를 응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가수 보아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보아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서 보내는 일상을 공개했다. 연습실에는 한 소속사 후배인 그룹 NCT가 연습 중. 이들은 '집사부일체' 멤버들 앞에서 안무를 보여줬다.

냉철한 시선으로 이들의 춤을 본 보아는 "18명이 이렇게 할 수 있는 것은 쉽지 않다. 보통 데뷔한지 1, 2년 지나면 조금 흐트러지지 않냐. 앞으로도 무대를 더욱 열심히 했으면 좋겠다. 만약에 군기 빠졌다고 하면 바로 매니저한테 전화한다"고 칭찬과 격려를 해줬다.

이어 보아는 자신의 신곡 '원 샷 투 샷' 연습을 했다. 보아의 춤을 본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골반이 나갈 것 같다" "어떻게 춤을 저렇게 추냐"고 입이 쩍 벌어졌다.

'집사부일체'가 결성한 팀 '사부웨이-동서남북'의 연습이 시작됐다. 보아는 이들의 춤을 다듬어 주며 선배다운 모습을 보였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