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한국노총 "남녀임금 격차 36.7% OECD 1위"

여성노동자대회서 "정부 해법 제시해야"
"미투운동, 만연한 약자에 대한 횡포 보여줘"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8-03-08 14:00 송고
7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한국노총 회원들이 제110주년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여성노동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3.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 노동자들이 "아직도 남녀평등 실현은 선언적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라며 '일터에서의 성평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마포구청에서 '전국여성노동자대회'를 열고 "남녀고용평등법이 제정된 지 30년이 지났지만 우리나라 남녀임금 격차는 36.7%로 OECD 부동의 1위"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동등한 임금을 위한 투쟁은 한쪽 성의 문제가 아니고 모두를 위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남은 임기 동안 남녀 간 임금 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대안과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 미투 운동과 관련해 "여성혐오나 젠더폭력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횡포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일상화되고 만연한지 알 수 있었다"라며 "권력이나 힘을 이용해 약자에게 가하는 성폭력은 한 인간의 존엄성과 인권을 훼손하는 것으로 반드시 퇴출돼야 할 사회악"이라고 말했다. 

여성 노동자들은 직장 내 성평등을 위해 △경력단절 없이 직업을 선택하고 계속 일할 권리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을 권리 △차별받지 않을 권리 △성희롱·성폭력 없는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권리 △차별과 편견 없이 동등한 대우를 받을 권리 △노동조합을 할 권리 등 6가지 권리를 강조했다. 

이날 대회에는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인 이용득·한정애·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참석했다.


d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