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태안군 '봄의 전령사' 수선화 축제 1일 개막

(대전·충남=뉴스1) 김태완 기자 | 2018-03-06 12:00 송고
지난해 4월 네이처월드 튤립축제장에 핀 수선화 모습© News1

태안군은 남면 신온리에 위치한 네이처월드에서 오는 4월 1일부터 15일까지 ‘태안 수선화 축제’가 개최된다고 6일 밝혔다  

태안 꽃축제 위원회(실무추진위원장 강항식)에 따르면, 이번 수선화 축제는 태안군에서 처음 시도되는 것으로,추진위는 튤립보다 개화가 한 달 가량 이른 수선화가 봄맞이에 제격이라 보고 1년 전부터 심혈을 기울여 축제를 준비해왔다.

설중화로 불릴만큼 겨울을 잘 견디는 ‘봄의 전령사’ 수선화는 나르시스의 전설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흰색 또는 노란색의 꽃이 피어나고 물가에 피는 신선이라는 별명처럼 청초한 아름다움이 매력이다. 

이번 수선화 축제는 남면 신온리 네이처월드 일대 11만 5702㎡ 면적에서 100여품종의 대단위 식재가 이뤄지는 등 국내 최대면적 및 최다 식재수량을 자랑한다.  

특히 ‘수선화로 그린 수선화’ 그림, 리본동산 등이 색다른 관람 포인트를 제공하고 튤립과 무스카리 등이 또다른 색감을 더해 축제장을 갖가지 향과 색으로 물들이는 등 수선화 축제가 가족과 연인들의 봄나들이 장소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 관계자는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태안의 아름다운 봄의 풍경을 만끽하실 수 있도록 이번 수선화 축제를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ktw3412@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