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지만갑' 소지섭♥손예진 "손 잡는 장면, 실제로 설렜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8-02-22 11:41 송고 | 2018-02-22 14:18 최종수정
배우 소지섭, 손예진(오른쪽)이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2018.2.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소지섭과 손예진이 손을 잡는 신에서 실제 설렘을 느꼈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22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장훈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속 "버스 정류장에서 손잡는 장면이 진짜 떨리고 설렜다"고 말했다. 

손예진 역시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손을 잡는데 설레더라. 누군가의 손 잡고 설렌 게 언제였나 싶었다"고 당시의 심정을 설명했다.

또 "보통 영화들이 자극적이고 빠르다. 손을 잡고 순차적 순서를 많이 생략한다. 우리 영화는 너무 순차적인데, 그 순차적이었던 그 예전의 풋풋한 순수함을 끄집어내 주니까, 저는 이런 지점에서 관객분들이 아주 많이 공감하고 좋아해주실 것 같다"고 알렸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전 세상을 떠난 아내가 남편의 곁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영화다. 이치카와 다쿠지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다. 2004년 일본에서 동명의 영화로 제작돼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일본 영화에서는 다케우치 유코와 나카무라 시도가 남녀 주인공을 맡았다.

한국판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소지섭이 아내 수아를 먼저 떠나보낸 후 아들과 단 둘이 남겨진 우진을, 손예진이 세상을 떠난 1년 후 기억을 잃은 채 돌아온 수아 역을 맡았다. 두 배우는 데뷔 후 처음으로 멜로 호흡을 맞췄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3월 14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