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흑기사' 죽음의 그림자 드리운 서지혜, 백발 노파로 노화 시작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2-08 06:30 송고 | 2018-02-08 10:10 최종수정
'흑기사' © News1

'흑기사'의 서지혜에게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7일 방송된 KBS2 ‘흑기사’에선 수호(김래원)에 대한 어긋난 사랑으로 질투심과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백희(장미희)와 해라(신세경)까지 죽이려는 샤론(서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환생 이후 모든 것을 알게 됐고, 수호에게 불로불사의 능력이 생긴 것을 알게 된 샤론은 해라를 만났다.

샤론은 해라에게 "문수호가 괴물이 됐다면서? 문수호는 괴롭게 네가 늙어 죽는 모습을 보게 될 거야"라고 막말을 퍼부었다. 그러나 샤론은 노화가 시작되며 점점 자신의 불로불사의 능력을 잃어가고 있었다.

분노한 수호는 당장 샤론을 찾아가 경고했고, 이에 샤론은 해라와 헤어져야 저주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설득했다. 

그런 수호의 몸에 손을 댄 샤론은 이변을 느꼈다. 타들어가는 통증과 함께 노화가 시작된 것. 경악한 샤론에게 수호는 "하나씩 늙어가길 바란다. 다시 만나지 말자"라고 말하고 자리를 떴다.

이어 해라는 수호가 자신의 반지 때문에 영생의 저주를 받게 됐음을 알게 됐다. 여기에 인연을 끊지 않는 한 수호는 영원한 괴물이 된다는 샤론의 막말에 해라는 혼란을 느꼈다.

한술 더 떠 샤론은 모든 것이 해라 때문이라며 그녀를 공격했다. 폭주한 샤론은 백희도 죽이려 했다. 다행히 그 순간 수호가 나타났고, 수호의 저지 이후 샤론의 급속 노화가 시작됐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